미국 주식시장 전망, 월가의 S&P 500 전망(2/28 업뎃)

Updated on 2024-02-28 by

월가 IB 전략가들의 미국 주식시장 전망과 S&P 500 전망하는 글들을 소개해 봅니다.

2024년 S&P 500 전망은 아래 글을 참조해 보세요.

Table of contents 목차 보이기

2/27, 바클레이즈, S&P 500 전망을 5,300으로 상향

바클레이즈는 S&P 500 전망을 기존 4,800에서 5,300으로 무려 500포이트 상향 조정했습니다.

바클레이즈가 S&P 500 전망을 상향한 것은

  • 빅테크의 독보적인 흐름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고
  • 인플레이션은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
  • 따라 미국 증시 랠리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

베누 크리샤 바클레이즈 전략가는 경제가 견조한 가운데 인플레이션이 정상화될 것이며, 이 와중에 빅테크 주도권은 지속될 것으로 주장했습니다.

“경제가 상대적으로 견조한 모습을 유지하는 와중에 인플레이션은 정상화할 것이라는 견해를 보유하고 있다.”
“빅테크의 주도권은 이어질 것”

이 전략가는 빅테크 주도권 지속에 대해서 빅테크들의 독보적인 실적으로 빅테크 기업ㅈ들의 멀티플이 정당화될 럭이라고 주장햇습니다.

  • 빅테크는 계속해서 독보적인 실적을 기록할 것이고,
    • 이에 따라 빅테크 주가의 프리미엄 멀티플도 정당화될 것
  • 올해 S&P500 주당 순익 예상치로 235달러로 제시
    • 이는 바클레이즈 기존 전망인 233달러보다 약간 상향 조정된 것이지만,
      • 시장 콘센서스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다.

BofA, S&P 500 수익이 플러스로 돌아섰지만 S&P 500 약세 조짐이 보인다.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하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과 연준의 금리 동결에 대한 월가의 우려가 증시에 부담을 주고 있지만, 기업 실적은 평균적으로 월가의 기대치를 상회하고 있습니다.

BofA에 따르면 S&P 500 기업 중 약 3분의 2가 2023년 4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번 분기 주당 순이익이 평균 6%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통상적으로 S&P 500 기업이 기록하는 평균 3% 포인트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전반적으로 70%의 기업이 월가의 기대치를 상회했으며, 이는 과거 평균인 63%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팩트셋에 따르면 S&P 500의 주당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주식시장 전망, 월가의 S&P 500 전망(2/28 업뎃) 1

BofA 미국 및 캐나다 주식 전략가인 권오성 씨는 야후 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 기대치에 비추어 볼 때 지금까지의 실적은 “양호”하다고 말했습니다.

“실적 호조는 매출보다는 마진에 의해 주도되고 있습니다.
“4 분기에 매출이 그렇게 많이 개선 될 것이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생각합니다. 기업들이 비용을 절감하고, 마진이 개선되고, 기업들이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주식에 대한 건설적인 스토리는 그대로 유지되었습니다. 1월 12일 JP모건(JPM)과 다른 대형 은행들이 4분기 실적 발표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이후 S&P 500 지수는 약 3.4% 상승했습니다.

도이체방크 수석 주식 전략가인 빙키 차다(Binky Chadha)가 월요일 리서치 노트에서 밝혔듯이, 이는 첫 4주간의 실적 발표를 통해 벤치마크 평균 상승률인 2%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입니다.

하지만 실적에 흠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BofA에 따르면 수요 약세에 대한 언급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예상치를 간신히 상회하는 매출 수치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실적 시즌에는 전반적으로 투자자들의 면밀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BofA에 따르면 수익과 매출에 대한 월가의 기대치를 하회하는 기업의 주가는 다음 날 평균 4.3% 하락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평균 하락률인 2.4%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입니다.

“지난 두 달여 동안 전반적인 시장 심리가 많이 개선됐습니다.
“밸류에이션은 저렴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적 추정치를] 놓치면 이전보다 더 많은 불이익을 받게 되므로 기준이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약세의 조짐은 S&P 500 지수를 넘어서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RBC Capital Markets의 분석에 따르면 S&P 500 기업의 70% 이상이 실적 추정치를 상회하고 있는 반면, 러셀 2000 기업의 62%만이 동일한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이는 월가의 많은 전문가들이 올해 큰 폭의 상승을 예상했던 러셀 2000 지수가 지난 한 달 동안 1% 미만의 하락세를 보이는 시장 움직임에서 드러났습니다. 반면 S&P 500 지수는 5% 이상 상승했습니다.

모건 스탠리의 최고 투자 책임자 마이크 윌슨은 일요일 밤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평균 주식의 실적은 경제 지표, 특히 질이 낮은 분야의 실적에 비해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장기적으로는 현재의 부진한 수요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BofA는 보고 있습니다. 권 대표는 칩과 같은 주요 제품을 포함한 한국 수출이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권 연구원에 따르면 한국은 글로벌 제조업 사이클의 선행 지표이며, 특히 미국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한국으로부터 많은 상품을 수입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추세가 나타나고 있는데, 최근 미국 ISM 제조업 지수의 반등은 향후 기업 활동의 상승을 나타내는 잠재적 지표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수요가 개선되기 시작한다면, 그때는 기업들이 영업 레버리지를 통해 마진이 더욱 개선되기 시작할 것입니다.”라고 권 대표는 말합니다.

주요 약세 사례: 해고의 대폭적인 증가. 그러나 현재로서는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와 같은 밀접한 경제 지표를 지배할 만큼 해고가 광범위하게 확산되지는 않았습니다.

BofA는 현재 보고 기간보다 2023년 1분기에 해고에 대한 언급이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보아 해고 사이클의 정점이 이미 왔다고 생각합니다.

BofA 팀은 수익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이 시기는 해고가 크게 증가하는 시기가 아니라고 합니다.

“역사적으로 해고와 실적 사이클은 강한 반비례 관계를 보여 왔습니다.”

“2024년에 예상되는 실적 업사이클은 기업의 해고 정점 주기가 지났음을 시사합니다. 고용 시장은 여전히 견고합니다.”

미국 주식시장 전망, 월가의 S&P 500 전망(2/28 업뎃) 2

이번 어닝 시즌에는 전반적으로 투자자들의 면밀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BofA에 따르면 월가의 수익 및 매출 기대치를 하회하는 기업의 주가는 다음 날 평균 4.3% 하락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평균 하락률인 2.4%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입니다.

“지난 두 달여 동안 전반적인 시장 심리가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밸류에이션은 저렴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실적 추정치를] 놓치면 이전보다 더 많은 불이익을 받게 되므로 기준이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미국 주가 약세 조짐은 널리 퍼지고 있다.

약세의 조짐은 S&P 500 지수를 넘어서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RBC Capital Markets의 분석에 따르면 S&P 500 기업의 70% 이상이 실적 추정치를 상회하고 있는 반면, 러셀 2000(^RUT) 기업의 62%만이 동일한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이는 월가의 많은 전문가들이 올해 큰 폭의 상승을 예상했던 러셀 2000 지수가 지난 한 달 동안 1% 미만의 하락세를 보이는 시장 움직임에서 드러났습니다. 반면 S&P 500 지수는 5% 이상 상승했습니다.

모건 스탠리의 최고 투자 책임자 마이크 윌슨은 일요일 밤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평균적인 주식의 실적은 경제 지표, 특히 질이 낮은 분야의 실적만큼 좋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1/17, BofA “美증시 추세적 강세장, 최대 2033년까지 이어질 것”

BofA는 현재의 미국 증시의 추세적 강세장이 최대 2033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BofA 분석가 스티븐 서트마이어가는 투자자에게 보낸 보고서에서 지난 1950~1966년과 1980~2000년의 추세적 강세장의 증시 흐름을 분석한 뒤 “어디로 가는지 알기 위해서는 어디서부터 왔는지를 아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현재의 추세적 강세장이 2033년가지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에 따르면 현재 미국 증시의 추세적 강세장은 2013년 4월에 시작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이는 S&P 500 지수가 전고점인 2000년 닷컴버블 고점과 2007년 금융위기 고점을 돌파한 이후입니다.

서트마이어 전략가는 과거 흐름을 분석한 결과 현재 추세적 강세장은 약 11년 정도 지났으며, 앞으로 2029~2033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러한 전망은 그가 2024년 S&P500 지수 5,000선 돌파 주장과 일치합니다.

이 분석가는 미국 대선이 있는 해이며, 현직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해임을 상기시키며 증시가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전체 증시 차트를 보면 추세적 강세장은 1950년, 1980년, 2013년에 깨지며, 2024년은 지수가 대부분 5,000선 위에서 등락할 것임을 시사한다”
“이런 강세 패턴은 S&P 500 지수가 올해 5,200~5,400선 근처까지 오를 것임을 시사한다”

S&P500지수가 5,600까지 오른다는 것은 현재보다 약 18%의 상승 여력이 있다는 의미이며, 대부분의 월가 전문가 예상치를 웃도는 수준입니다.

1/17, UBS, 2024년 S&P 500 전망을 5,150으로 상향

UBS 전략가들은 올해, 2024년 말 S&P 500 전망치를 5,150으로 수정 제시했습니다.

  • 미 연은의 피봇
  • 금리 기댓값 하락
  • 기업들의 주당순이익이 수정치를 웃돈다는 점

UBS가 새롭게 제시한 S&P 500 전망치 5,150은 기존 전망치 4,850에서 6.2% 상향 조정한 것입니다.

UBS 수석 주식 전략가 조나단 굴로브는 정책 및 환경을 고려해 상승 시나리오를 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정책 전환(pivot)을 한 점, 금리 기댓값이 상당히 내려간 점, 올해 기업들의 주당순이익(EPS) 수정치가 추세를 웃도는 수준인 점 등을 고려하면 우리의 기본적인 전망은 상승 시나리오다”

“기업들의 실적이 올해 증시 수익률을 견인하는 동시에, 떨어지는 금리 수준은 더 높은 주가 멀티플을 지지할 것”다.

S&P 500의 첫 5거래일은 연간 실적과 상관관계는 68%로 높다. 2024년 S&P 500 전망은 부정적

마켓워치는 1950년 이후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를 인용해 “역사적인 데이타를 분석한 결과, 미국 대형주 주가지수의 첫 5거래일간의 수익률은 연간 수익률과 69%의 상관관계를 갖는다”고 진단했습니다.

  • 첫 5거래일과 1년 동안의 성과가 같은 방향으로 69% 상관관계를 보였음
    • 첫 5거래일 상승 시 연간 14.2% 상승
    • 척 5거래일 하락 시 0.3% 상승에 그침
  • 대선이 있는 해에는 상관관계가 83%로 증가
    • 지난 12번 선거 중 8번,
      지난 16번 대통령 선거 해 중 14번의 선거 해에도 첫 5거래일 성과가 그대로 유지
  • 2024년 첫 주 S&P 500은 1.8% 하락
    • 2024년 S&P 500 상승하지 않거나 하락할 가능성을 보여 줌

과거 데이터에 따르면 거래 연도의 첫 5일간 S&P 500 지수의 움직임은 남은 기간 동안의 성과를 예측할 수 있는 좋은 지표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란 관점에서 2024년 첫 5거래일 실적은 2024년 증시에 좋은 징조는 아닙니다.

1950년이래 미국 대형주 벤치마크인 SPX 상관관계는 68%

1950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다우존스 시장 데이터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미국 대형주 벤치마크인 SPX는 첫 5거래일과 1년 동안의 성과가 같은 방향으로 69% 상관관계를 보였습니다.

선거가 있는 해에는 83%에서 이러한 상관관계가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추세는 지난 12년 중 8번, 지난 16번의 대통령 선거 해 중 14번의 선거 해에도 그대로 유지되었습니다.

S&P 500 지수 하락과 2024년 전망

팩트셋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S&P 500 지수는 첫 4거래일 동안 1.8% 하락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마지막으로 지수가 첫 5거래일 동안 1% 이상 하락한 시기는 2022년으로, 그해 전체로는 19.44% 하락했습니다.

1950년부터의 시장 데이터에 따르면, S&P 500 지수가 연초 첫 5거래일 동안 상승세를 기록했을 때는 연간 평균 14.2%의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첫 5일 동안 하락했을 때는 연간 평균 0.3%의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금요일 미국 증시는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DJIA)를 비롯해 대부분 하락세로 마감했습니다.

  •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DJIA)가 0.1% 하락
  • S&P 500 지수는 0.1% 하락
  • 나스닥 종합지수는 0.2% 하락

12/5, 월가 IB들의 2024년 S&P 500 전망

월가 IB들의 2024년 S&P 500 전망치(S&P 500 지수, 주당순이익)와 전망치에 대한 전략가들의 주요 논평을 같이 정리해 봤습니다. 자료는 야후 파이낸스 기사를 기반으로 햤습니다.

JP모건 S&P 500 전망 : 4,200

  • S&P 500 전망 : 4,200
  • 주당순이익 : 225달러
  • 기준 : 11월 29일

“내년 경제 성장률의 둔화(미국 성장률은 4Q23 2.8%에서 4Q24 0.7%로 둔화), 가계 과잉 저축 및 유동성 약화, 신용 긴축으로 인해 2024년 컨센서스 하키스틱 주당순이익 11% 성장은 비현실적이라고 본다…
부정적인 기업 심리가 내년 초에 추정치를 급격히 낮추는 촉매제가 될 것이다.”

모건스탠리 S&P 500 전망 : 4,500

  • S&P 500 전망 : 4,500
  • 주당순이익 : 229달러
  • 기준 : 11월 13일

“단기적인 불확실성은 실적 회복으로 이어질 것이다….
우리의 2024년 주당순이익 추정치(229달러)는 내년 성장률 회복을 보여주는 주요 수익 모델과 경제학자들의 내년 성장률 예상치와 일치한다…
2025년은 긍정적인 영업 레버리지와 기술 중심의 생산성 성장(AI)이 마진 확대로 이어지면서 강력한 수익 성장 환경(+16%Y)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는 내년 말 순방향 주가수익비율 배수가 17.0배로 예상됩니다(20년 평균 주가수익비율은 15.6배, 현재 18.1배).”

UBS S&P 500 전망 : 4,600

  • S&P 500 전망 : 4,600달러
  • 주당순이익 : 228달러
  • 기준 : 11월 8일

“2024년 S&P 500 전망은 2025년 주당순이익 249달러와 2024년 예상 주가수익비율 18.5배(-0.7배 포인트 축소)를 적용한 수치입니다.
UBS는 이 기간 동안 수익률이 가파르게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높은 주식 위험 프리미엄이 이를 상쇄할 것입니다.”

웰스파고 S&P 500 전망 : 4,625

  • S&P 500 전망 : 4,625
  • 주당순이익 : 235달러
  • 기준 : 11월 27일

“VIX가 낮고, 신용 스프레드가 타이트하며, 주식이 상승하고, 자본비용이 높고 변동성이 큰 지금이 투자 비중을 낮춰야 할 때입니다.

밸류에이션이 상승 여력을 제한하고 금리 불확실성이 하방 리스크를 높임에 따라 2024년에는 변동성이 크고 궁극적으로 평탄한 S&P 500 지수를 예상합니다.”

골드만삭스 S&P 500 전망 : 4,700

  • S&P 500 전망 : 4,700달러
  • 주당순이익 : 237달러
  • 기준 : 11월 15일

“내년 미국 경제가 완만한 속도로 성장하고 경기 침체를 피하며, 수익이 5% 증가하고, 주식 시장의 밸류에이션이 18배로 현재 P/E 수준에 근접한다는 가정을 기본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의 예측은 대선 기간 동안의 일반적인 수익률인 8%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소시에테 제네랄 S&P 500 전망: 4,750,

  • S&P 500 전망 : 4,750달러
  • 주당순이익 : 230달러
  • 기준 : 11월 20일

“S&P 500 지수는 이익의 선행 지표가 계속 개선되고 있기 때문에 ‘저가 매수’ 영역에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올해 중반의 완만한 경기침체, 2분기 신용시장 매도세, 지속적인 양적 긴축이 예상되기 때문에 연말까지 가는 여정은 순탄치 않을 것입니다.”

바클레이즈 S&P 500 전망 : 4,800

  • S&P 500 전망 : 4,800달러
  • 주당순이익 : 233달러
  • 기준 : 11월 28일

“‘뉴노멀’이든 ‘올드노멀’이든, 2023년의 롤러코스터는 이 사이클이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님을 증명했습니다.

내년에는 인플레이션 완화가 완만한 경기 둔화로 상쇄되면서 미국 증시가 한 자릿수 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 S&P 500 전망: 5,000

  • S&P 500 전망 : 5,000달러
  • 주당순이익 : 235달러
  • 기준 : 11월 21일

“주식 위험 프리미엄은 더 떨어질 수 있으며, 특히 기술주를 제외하면 매크로 불확실성이 최대치를 지났습니다.

시장은 이미 상당한 지정학적 충격을 흡수했고, 좋은 소식은 우리가 나쁜 소식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매크로 신호는 혼란스럽지만 올해 들어 고유 알파는 증가했습니다. 우리는 연준의 금리 인하를 기대해서가 아니라 연준이 이룬 성과 때문에 강세입니다.

기업들은 높은 금리와 인플레이션에 (늘 그래왔듯이) 적응했습니다.”

RBC S&P 500 전망: 5,000

  • S&P 500 전망 : 5,000달러
  • 주당순이익 : 232달러
  • 기준 : 11월 22일

“11월 랠리가 2024년 상승의 일부를 앞당겼을 가능성이 있지만, 우리는 내년에도 미국 주식 시장에 대해 건설적인 전망을 유지합니다.

우리의 밸류에이션 및 센티먼트 작업은 건설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으며, 경기 둔화와 2024년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인한 역풍이 부분적으로 상쇄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의 연구는 채권의 더 큰 매력이 결국 미국 주식시장 수익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될 수 있지만 반드시 탈선시키는 요인은 아니라는 점을 시사합니다.”

도이체방크 S&P 500 전망 : 5,100

  • S&P 500 전망 : 5,100달러
  • 주당순이익 : 250달러
  • 기준 : 11월 27일

“밸류에이션이 높은가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경제학자들의 예측대로 인플레이션이 2%로 회복되고 자산군 전반에 걸쳐 가격이 반영되고 배당성향이 높은 수준을 유지한다면, 우리가 생각하는 공정가치는 18배이며, 지난 2년 동안 16배~20배의 범위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우리가 예상한 대로 수익 성장이 계속 회복된다면 밸류에이션은 계속 지지받을 것입니다.”

BMO S&P 500 전망 : 5,100,

  • S&P 500 전망 : 5,100달러
  • 주당순이익 : 250달러
  • 기준 : 11월 27일

“[우리는] 미국 주식이 지난 10여 년 동안에 비해 더 낙관적이고, 광범위하게 분산되어 있으며, 근본적으로 정의된 성과를 보여주면서 2024년에도 플러스 수익률을 달성할 것으로 믿습니다.

즉, 정상적이고 전형적인 모습을 보일 것입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 S&P 500 전망 : 5,500

  • S&P 500 전망 : 5,500달러
  • 주당순이익 : 정보없음
  • 기준 : 11월 1일

“S&P 500 지수가 1999년처럼 파티를 즐길 시간은 아직 남아 있다…
최근 기업 가치 상승과 미래 수익에 대한 기대감 증가로 인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는 부분적으로 AI 기술에 대한 투자자들의 열정을 반영합니다. …AI 열기가 S&P 500에 거품을 부풀리고 있다면 아직 초기 단계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지수가 추가 상승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2024년 말 S&P 500 전망치는 현재 수준보다 약 20% 높은 5,500입니다.”

ING 2024년 전망, 경제 냉각 조짐에 따라 6번 금리 인하 예상

ING 이코노믹스트는 미 연준이 2024년에 6번의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금리 인하는 미국 경제 둔화에 대한 대응책이 될 것입니다.
ING는 금리 인하가 2분기에 시작되어 2025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합니다.

  • 내년 2분기에 금리 인하를 시작
  • 6차례에 걸쳐 25bp씩 총 150bp의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
  • 현재 연방기금 금리인 5.33%에 비해 낮아질 것
    • 2024년 말 약 3.83%,
    • 2025년 말에는 2.83%

ING 이코노믹스의 목요일 메모에 따르면 경제가 명백한 둔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것은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2024년에 최소 6번의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인플레이션 완화, 고용 시장 냉각, 소비자 지출 전망 악화는 연준이 시장의 예상보다 더 많은 금리를 인하해야 할 수도 있음을 의미합니다.

경제는 비우호적인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ING의 수석 국제 이코노미스트인 제임스 나이틀리는 연준이 바라는 방향으로 가고는 있지만 점점 비우호적인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완만한 성장과 인플레이션 둔화, 노동 시장 냉각은 연준이 원하는 바로 그 모습입니다.
“이는 연준의 추가적인 정책 긴축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지만, 전망은 점점 더 우호적으로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나이틀리는 연준이 내년 2분기에 금리 인하를 시작하여 총 6차례에 걸쳐 25bp씩 총 150bp의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금리 인하가 2025년까지 연장되어 최소 4번의 25bp 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선물 시장은 연준이 내년에 금리를 125 베이시스 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나이틀리의 예상대로 금리가 인하되면 유효 연방기금 금리는 2024년 말에는 약 3.83%, 2025년 말에는 2.83%로 현재 연방기금 금리인 5.33%에 비해 낮아질 것입니다.

이러한 금리 인하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지만 당장은 아닐 것입니다. 연방기금금리의 변화는 체감되기까지 12~18개월의 시차가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이틀리가 예측한 점진적인 금리 인하는 경제가 회복세를 유지할 것이며, 경제가 크게 둔화되어 경기 침체에 진입할 때처럼 연준이 금리를 즉시 0%로 인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하기 때문에 고무적인 일입니다.

노동 시장은 여전히 견고하지만 빠르게 냉각되고 있다.

나이틀리는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0만 건대 초반을 유지하는 등 고용 시장은 여전히 견고하지만 눈에 띄게 냉각되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841건에서 1,927건으로 급증했습니다. 계절적 조정 문제와 데이터 변동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지만, 초기 청구 건수는 낮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계속 청구 건수가 증가하는 추세는 분명합니다.
본질적으로 기업이 근로자를 해고하는 것은 꺼리지만 신규 근로자를 고용하는 것은 덜 꺼린다는 메시지입니다. 즉, 노동 시장이 냉각되고 있지만 붕괴되지는 않았다는 증거가 더 많습니다.”

미국 주식시장 전망, 월가의 S&P 500 전망(2/28 업뎃) 3

소비자 지출은 견고하지만 악화 조짐을 보인다.

  • 실질 가계 가처분 소득이 약화 조짐
  • 신용카드 연체율이 상승
  •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이 가중

한편, 소비자 지출은 견조하지만 실질 가계 가처분 소득이 약화 조짐을 보이고 신용카드 연체율이 상승하며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2024년에는 더 힘든 여정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실질 가계 소득은 상당 기간 동안 정체되어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저축이 줄어들고 부채를 이용해 지출을 늘리면서 이를 상쇄해 왔습니다.”

금리 상승이 가계 신용에 부담

나이틀리는 금리 상승이 가계 신용에 부담을 주고 팬데믹 때의 저축이 소진되고 있다는 증거가 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더 엄격한 신용 조건과 높은 차입 비용이 가계 부문에 대한 신용 흐름에 큰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이며, 팬데믹 기간 동안 쌓인 초과 저축이 점점 더 많은 사람들에게 소진되고 있다는 증거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제는 살얼음판에 있지만 아직 깨지지는 않았다.

이 모든 것은 경제가 살얼음판 위에 있지만 아직 깨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연준이 경제가 침체에 빠지기 전에 금리를 성공적으로 낮출 수 있다면 경제는 깨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경제가 깨진다는 것은 연준이 금리 인하에 인내심을 갖지 않을 것임을 의미합니다.

UBS는 연준이 경기 침체에 대응하여 내년에 금리를 무려 275 베이시스 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12/02, S&P 500 신고가 경신 의미와 2024년 S&P 500 전망

어제 S&P 500 신고가 경신 의미를 분석하고, 2024년 전망을 살펴보고 향후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투자 전략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미국 시간으로 12월 1일, S&P 500은 약 0.6% 상승해 2023년 신고가를 기록했고, 다우존스 산업평균은 약 0.8%(약 300포인트) 상승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0.5% 상승했습니다. 3개 지수 모두 5주 연속 플러스로 마감했습니다.

S&P 500 2023년 신고가를 경신

S&P 500 2023년 신고가를 경신 의미

어제 S&P 500이 2023년 신고가를 경신한 것은 미국 경제의 회복세와 기업의 실적 개선, 연준의 완화적인 통화정책,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진전 등 여러 요인들이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기 때문입니다.

연준이 금리 인상을 마쳤다는 확신이 내년 여름 이전에 금리 인하가 희망으로 바뀌면서 11월 주식은 급등해 2022년 이후 최고의 월간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반도체, 메타버스, 전기차 등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성장세를 보이며 S&P 500의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2024년 S&P 500 전망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S&P 500이 2024년에도 계속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 Morgan Stanley는 S&P 500이 2024년 말에 5,100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측하며,
    • 이는 현재 수준에서 약 12%의 상승을 의미합니다.
  • JPMorgan은 S&P 500이 2024년 중반에 새로운 최고치를 찍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 이는 현재 수준에서 약 12%의 상승을 의미합니다.
  • Raymond James는 S&P 500이 2024년 말에 4,900에 도달할 것이라고 예측하며,
    • 이는 현재 수준에서 약 6%의 상승을 의미합니다.

S&P 500 상승 요인

전문가들은 S&P 500의 상승을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미국 경제의 강력한 성장, 기업의 이익 증가, 연준의 점진적인 통화정책, 코로나19 팬데믹의 종식, 인프라 및 사회복지 지출의 확대 등을 꼽고 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S&P 500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시장의 변동성이 높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 중동 정세, 인플레이션 압력, 정책의 불확실성, 기술 규제 등이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향후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투자 전략

  • S&P 500의 상승을 타고 싶다면, S&P 500을 추종하는 ETF나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 SPDR S&P 500 ETF Trust (SPY)나
    • iShares Core S&P 500 ETF (IVV) 등

SPDR S&P 500 ETF Trust (SPY) 주가 추이

iShares Core S&P 500 ETF (IVV) 주가 추이

  • S&P 500의 성장 주도주인 혁신 기업들에 투자하는 것도 좋습니다.
    예를 들어,
    • Nvidia (NVDA),
    • Meta Platforms (META),
    • Tesla (TSLA) 등

Nvidia 주가 추이

Meta Platforms 주가 추이

Tesla 주가추이

  • S&P 500 다치주인 저평가된 기업들에 투자하는 것도 좋습니다.
    예를 들어,
    • General Electric (GE),
    • Royal Caribbean (RCL),
    • PulteGroup (PHM) 등
      .
  • S&P 500의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다른 국가나 지역의 주식에도 투자하는 것도 좋습니다.
    • 중국의 Alibaba (BABA),
    • 인도의 Reliance Industries (RELIANCE),
    • 유럽의 SAP (SAP) 등

11/30, JP모건 내년 미국 증시가 약 8% 하락할 것으로 전망

JP모건 주식 전략가들은 수요일 미국 증시에 대한 암울한 전망을 발표하면서 거시 경제 상황이 악화되면 잃어버린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두브라브코 라코스-부자스가 이끄는 JP 모건 전략가들은 투자자 메모에서 “지정학적, 정치적 리스크가 높아진 반면 변동성은 역사적 최저치에 근접해 미국 주식이 고평가 되었다.”며 “연준의 빠른 양적완화가 없다면 내년에는 투자자의 포지셔닝과 심리가 대부분 반전된 상황에서 소비자 동향이 둔화되면서 주식에 도전적인 거시경제 환경이 조성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 주가 고평가 이유

이들은 현재의 주식 밸류에이션이 “특히 고령화되는 비즈니스 사이클, 제한적인 통화 정책, 지정학적 리스크를 고려할 때” 고평가 되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저조한 S&P 500 기업 이익 성장 예상

이들은 2024년 S&P 500 기업 이익 성장률이 2~3%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면서 “부진한” 기업 이익 성장을 전망했습니다.

참고로 팩트셋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애널리스트들은 2024년 평균 11% 이상의 수익 성장을 예상했습니다.

경기침체 가능성

경기침체는 아직 주가 전망 등에는 반영되지는 않았지만 내년에는 살아있는 위험 요소라고 강조했습니다.

전략가들은 경기침체 위협에 대해서는 시작 시점을 특정하기는 어렵지만 “투자자들이 아직 지역, 스타일, 섹터 전반에 걸쳐 이러한 불확실성을 일관되게 가격에 반영하고 있지는 않지만 내년에는 살아 있는 위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정학적 리스크

여기선 언급된 지정학적 리스크에는 “다극 세계 질서로의 지속적인 전환, 두 차례의 주요 전쟁, 정책 변동성을 가중시킬 수 있는 40개 국가(미국 포함)의 총선 등이 포함됩니다.”

S&P 500 전망

따라 S&P 500 목표 주가를 “하방 편향”으로 4,200으로 제시했습니다. 이는 수요일(11/29) 종가인 4,550보다 거의 8% 낮은 수준입니다.

2024년 투자 조언

전략가들은 투자자들에게 채권과 “합리적인 가격” 주식에 비중을 확대할 것을 권고하면서 유틸리티를 “이 혼합의 스위트 스팟”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포트폴리오를 채권과 유틸리티 주식 등으로 분산할 것을 권고한 것입니다.

10/10, JP모건 “경기침체로 S&P500 20% 하락 가능성”

JP모건은 현재와 같은 고금리 환경에서는 경기 침체를 피할 수 없을 것으며, 이 경우 S&P500 지수는 20% 하락을 예상햇습니;다.

마르코 콜라노빅 JP모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10월 5일 CNBC에 출연해 단기 반등이 가능하지만 고금리가 계속되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없다고 경고하며 S&P 500 지수가 20%이상 폭락할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최근 미국 증시의 약세가 엄청난 하락세가 시작된 강력한 신호는 아니다. 앞으로 몇 달 동안의 경제 지표에 따라 단기 반등이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수준의 금리를 유지한다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S&P500 지수가 20% 하락할 수도 있다”

이 전략가는 가격 하락의 위험성이 있는 종목으로 ‘매그니피센트 7’로 불리는 빅테크주를 지목했다.

이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 엔비디아, 테슬라, 메타의 7개의 미국 대형 기술주들을 일컬는 말인데.. 이 주식들은 고금리에서도 주가가 오른 반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부담이 가중되는 경제 상황으로 소비자들의 현금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고용시장은 여전히 강하지만, 신용카드와 자동차 대출 연체를 살펴보면 소비자들에 대한 부담이 보이기 시작한다. 부정적인 모습이 이어질 것이다.

10/02, NH증권, 4분기 S&P500 전망 : 4,230~4,680P]

4분기에는 공히 8월 고점을 상향 돌파할 전망. 주식시장의 단기 저점 형성 구간은 미국 예산안 협상 이슈가 진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10월 초중순

– 2024년 자산배분 관점에서 주식보다는 채권의 비중 확대가 합리적 판단이나,
–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시점의 주식시장은 소폭의 일드갭 개선에도 안도감이 형성될 전망.
– 현재 절대 밸류로 보면 채권 대비 주식의 매력이 낮지만,
– 변화의 흐름으로 보면 임계점에 있는 주요 지표들의 안정화 여부가 향후 주식시장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
– 주식시장의 8월 고점 형성 이후 조정의 원인은 금리 상승과 중국 우려.
– 벽계원의 달러채 만기 이슈는 4분기 소강 국면으로 위안화는 당분간 안정화가
예상,
– Fed는 11월 FOMC 회의까지 신중하고 원론적인 입장을 유지하겠지만,
미국 금리는 2024년 금리 인하 폭 기대 축소를 빠르게 반영하여 상승한
뒤,
미 예산안 협상 이슈가 진정되며 하향 안정화될 전망.
– 유가는 단기 오버 슈팅은 가능하나, 고유가 상황이 지속되기는 어려움.
물가에 기여하는 민감도도 2022년보다 낮음.
주요 지표들의 안정화와 더불어 주식시장 상승의 요건은 미국 모멘텀의 지속 여부
– [미국] 중국의 태도와 기술 발전에 미국의 CAPEX 모멘텀은 견조한 가운데, 4분기 재고 재축적이 진행될 것.
– 미국 소비는 가계의 초과저축 고갈 우려에도 가처분소득 증가에 따른 견조함이 지속될 전망.
– 미국 우량 기업은 고금리 상황에서 순이자비용보다 순이자수익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적
– [유로존 및 중국] 유로존은 중국 경기 둔화의 여파를 피하기 힘든 가운데 경기 중심이 독일에서 프랑스로 이동하는 양상.
– 중국은 부동산 업종이 디레버리징 구간에 진입하면서 경기 둔화
– [글로벌 포트폴리오 및 ETF] 펀더멘털 강화 중임에도 불구, 가격 및 기간 조정이 진행되었던 업종 대표주 및 ETF를 추천

9/27, JP모건, 2024년 S&P 500은 최고치(4796)를 갱신할 것

JP모건자산운용 투자 전략가 AJ 오든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내년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고 예상하며, 2024년 S&P 500은 최고치를 갱신할 것이라고 주장햇습니다.

  • 현재까지 S&P 500 최고치는 2022년 1월의 4,796이다
  • 현재 기준 12% 상승한 수준

연준의 낙관적인 경제 전망에 따르면 골디락스 가능

그는 공격적인 금리인상에 치중했던 연준이 경제에 낙관적인 전망으로 변했다고 설명합니다.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지난해부터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한 후, 최근에는 경제에 대해 좀 더 낙관적 전망을 하고 있다”

“연준은 개인소비지출(PCE) 상승률이 2026년까지 2%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었다.”

“연준의 경제전망만 본다면 앞으로 미국 경제가 소프트랜딩(연착륙)할 가능성이 크고,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에 빠지지 않으면서도 인플레이션을 낮출 수 있는 골디락스 시나리오 역시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소프트랜딩 시나리오에서는 연준이 어느 시점부터 금리 인하로 통화정책을 피벗할 것이고, 주식시장은 그때부터 랠리를 보일 것이다”

미국의 견조한 소비는 지수를 끌어 올릴 요소

오든 전략가는 미국 소비가 견조하게 유지되는 점 역시 지수를 끌어올리는 요인이라고 주장햇습니다.

최근 1년간 금융 환경이 크게 긴축됐지만, 미국 소비는 여전히 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S&P500 지수의 소비재 관련주의 88%가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9/21, 23년 9월 FOMC 결과 리뷰

금리 동결 – 시장 예상과 부합

연방기금금리(FFR) 목표치를 5.25%~5.50%로 유지, 이번 금리 동결은 시장의 예상과 부합했다.

  • 금리 중간값을 5.1%로 지난 6월 4.6%에서 0.5%p올림
    • 2025년 전망치는 3.9%, 2026년을 2.9%로 새롭게 제시
2023년-9월-점도표-fomc-dot-plot

금리 인상이 끝났다는 연준위원은 7명으로 소폭 증가

  • 금리 추가 인상에 대해 연준위원 12명이 인상을 지지했고,
  • 금리 인상이 필요없다는 의견은 7명으로 지난 6월의 6명보다는 늘었지만
  • 최소한 절반이상이 나올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2024년 금리인하 횟수는 2회로 줄어

  • 2024년 금리인하 횟수와 관련해 2회로 제시되어
  • 지나 6월의 4회보다 줄어들었다.

견고한 경제에 대한 신뢰

경제성장률 전망 등 경제 지표들이 전반적으로 좋아진다고 제시하며 전반적으로 강한 경제에 대한 확신을 보여주었다.

“최근 지표들은 경제활동이 ‘견고한(solid)’ 속도로 확장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하지만 파월은 소프트랜딩은 기본 사례로 보고 있지 않다며, 지금까지 소프트랜딩을 단연히 했던 시장을 감짝놀라게하고, 시장 분위기에 찬물을 끼얻는 발언을 함으로써 주가 급락의 요인을 만들었다.

“연착륙이 주요 목표입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지금까지 달성하려고 노력해 온 것입니다.”

  • 미국 경제성장률을 기존 1.1%에서 2.1%로 상향 조정해 경제 펀더먼털이 튼튼하다는 것을 암시
    • 2024년 1.5%로 지난 6월의 1.1%보다 성장할 것으로 봤으며
    • 2025년 성장률 1.8%로 기존과 동일
    • 2026년 성장률 1.8%로 예상
  • 2023년 실업률 3.8% 예상해 기존 4.1%보다 낮게 예상
    • 내년 실업률 전망 4.1%로 지난 6월의 4.5%보다 낮아짐
    • 2025년 실업률 4.1% 제시
    • 2026년 실업률 4.0% 예상
  • 2023년 근원 PCE 3.7%, 기존 3.9%보다 소폭 하향 조정
    • 2024년 2.6%, 기존 2.6%와 동일

연준의 금리 동결로 FFR 목표치 하단 역할을 하는 역레포 금리는 5.30%로 동결됐고, 금리 상단 역할을 하는 초과지급준비금리(IOER)는 5.40%로 유지됐다. 할인율 금리도 5.50%로 동결했다.

9/18, 4 things to watch for at this week’s Fed policy meeting

연준은 2024년 금리 인하 횟수를 줄일까요?

미연준은 이번 주 정책 회의에서 금리 정책의 입장을 바꾸거나 단기 전망에 대해 결정적인 언급을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연준을 지켜보는 사람들은 경제 및 금리 전망에 대한 연준의 생각에 대한 미묘한 힌트를 어디서 찾을 수 있는지 알고 있습니다.

대부분 초점은 경제 전망 요약으로 알려진 연준의 경제 전망에 맞춰질 것입니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인 아디트야 바베는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SEP는 9월 회의에서 시장에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다음은 경제학자들이 가장 주목할 네 가지 사항입니다:

  1. 2024년 금리인하 횟수를 줄인 것인가?
    • 6월 회의레서 4번을 제시했으나
    • 이번에는 3번으로 줄일 수 있을 것
  2. 금리인상이 끝났다고 생각하는 연준위원 수는?
    • 6월 6명에서 이번 9월에는 절반으로 증가할 것
  3. 연준 경제전망 변화?
    • 연준의 2023년 성장률 전망치가 1%에서 2%로 상향 조정될 가능성
  4. 연준의 중림금리 전망치 변화
    • 연준은 2.5%의 중립 금리를 예상하고 있지만,
    • 예상 범위는 2.375%에서 3.625%까지 다양

연준이 2024년 네 차례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을 유지할 것인가?

  • 6월 FOMC 회의 후 발표한 점도표를 보면
  • 2024년 4번의 금리인하(25bps)를 제시
  • 하지만 전문가들은 4번이 안니 3번 인하를 예측
3월 FOMC 점도표와 6월 FOMC 점도표 차이
3월 FOMC 점도표와 6월 FOMC 점도표 변화

연준 관리들은 인플레이션을 지속적으로 낮추기 위해 기준금리를 높게 유지할 것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현재 기준금리는 5.25%~5.00% 범위입니다.

6월에 연준 관리들은 내년에 4번의 25bp 기준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경제학자들은 연준이 더 적은 수의 인하를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바베는 연준이 내년, 2024년에 25bp 인하를 세 번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연준위원들은 ‘더 오래 더 높게’라는 견해를 밀어붙여 왔고, 저는 그들이 그 방향으로 더 나아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바베

“그들은 경제의 회복력을 고려할 때 인하할 필요성이 적다고 말할 것입니다.”

중앙값 점 그래프에서 더 적은 삭감이 나타날 가능성도 있습니다.

바베는 리서치 노트에서 “만약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시장에 상당한 매파적 서프라이즈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금리가 정점에 도달했다고 생각하는 연준 위원은 몇 명인가요?

6월에는 연준 관계자 18명 중 6명만이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끝났다고 생각했습니다.

에버코어 ISI의 크리슈나 구하 부회장은 그 수가 위원회의 거의 절반으로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구하는 고객에게 보낸 메모에서 “파월 의장이 추가 인상에 대한 명확한 편견보다는 분할 투표로 규정하고 시장 가격을 50 대 50 정도로 유지할 것으로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연준의 경제 전망에 어떤 변화를 줄까요?

뱅크 오브 아메리카의 이코노미스트들은 경제의 강세를 감안할 때 연준의 2023년 성장률 전망치가 1%에서 2%로 상향 조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의 경우, 연준은 핵심 PCE 인플레이션 전망을 3.9%에서 3.7%로 낮출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경제의 회복력을 고려할 때 2024년 코어 인플레이션은 2.8%로 상향 조정될 수 있습니다.

연준은 2026년에 인플레이션이 2%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연준의 중립금리 전망치가 상승하기 시작할까요?

경제학자들은 연준이 장기 중립금리 추정치를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생각보다 중요한 문제입니다.

이는 “전체 금리 수준이 더 높아진다는 의미”라고 BNP파리바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옐레나 슐리아티예바는 말합니다.

즉, 미국인들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흔히 볼 수 있었던 초저금리 모기지 금리와 기타 대출 금리를 더 이상 보지 못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현재 연준은 2.5%의 중립 금리를 예상하고 있지만, 예상 범위는 2.375%에서 3.625%까지 다양합니다.

9/14, 모트캐피탈, 강달러와 고금리, 고유가에 S&P 500 지수 하락 전망

미국 증시가 강달러, 국채 수익률 상승, 유가 상승으로 살승 동력을 잃고 있다는 S&P 500 전망 주장이 있어 마켓워치(MarketWatch) 글을 번역 소개해 드립니다.

모트캐피탈의 마이클 크레이머 창립자는 “주식 여름 랠리가 고유가와 고금리, 강달러에 하락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S&P 500 지수 하락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미 연준이 9월과 11월 FOMC 회의에서 추가 금리 인상을 단행하지 않드라도 현재의 높은 금리를 오랫동안 유지할 것이란 우려가 미 국채금리와 달러화 강세를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준이 고금리를 오랫동안 유지하게 할 요인들은 많이 있다고 주장

아래 요인들은 인플레이션이 다시 가속화할 것이란 우려를 키우고 있다. 이는 연준이 고금리를 오랫동안 유지하게 할 요인이다.

  • 유가 상승,
  • 자동차·음식점 체인 노동자들의 임금 상승 요구 시위

U.S. stocks are facing a triple threat that could lead to more losses ahead

미국 증시는 미국 달러 강세, 국채 수익률 상승, 유가 상승의 세 가지 위협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는 2023년 초 이후 주요 지수가 얻은 이익을 더욱 약화시킬 수 있다고 분석가들은 MarketWatch에 말했습니다.

모트 캐피털(Moat capital) 매니지먼트의 설립자이자 오랜 주식 애널리스트인 마이클 크레이머는 “유가 상승, 금리 상승, 달러 강세로 인해 여름 증시 랠리가 꺾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제의 근원은 중앙은행이 9월과 11월에 예정된 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하더라도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금리를 더 오래 유지해야 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있습니다. 이는 국채 수익률과 미국 달러를 상승시키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원유 가격 상승과 자동차 노동자와 패스트푸드점 노동자들의 임금 인상 요구는 인플레이션이 다시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일으키며 연준의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중앙 은행과 제롬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중앙은행 목표인 2%로 내려가 지속 가능한 후퇴 조짐을 보일 때까지 중앙은행의 채권 보유를 계속 줄이면서 금리를 계속 올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팩트셋 데이터에 따르면 S&P 500 지수는 8월 초부터 월요일 종가까지 2% 하락했습니다.

2023년 인공지능 열풍으로 엔비디아, 애플 등 거대 기술 기업의 주가가 상승햇음에도 불구하고 나스닥 종합주가지수(Nasdaq Composite COMP)는 같은 기간 2.6% 하락했습니다.

팩트셋에 따르면 같은 기간 ICE 미국 달러 지수 DXY는 2.2% 상승했고,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24bp 상승한 4.284%를 기록했습니다.

팩트셋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선물은 8월 1일 이후 연속 계약 기준으로 7.9% 상승하는 등 미국에서 거래되는 원유 가격은 더욱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월요일 결산 기준 10월 인도분 WTI 원유는 배럴당 87.29달러에 거래되었습니다.

확실히 주식의 손실은 2023년 초 이후 지수 상승에 비하면 여전히 미미한 수준입니다. 1월 1일 이후 증시는 많은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을 놀라게 한 반등 랠리를 시작했습니다.

모기지 채권 부실로 인한 위기로 글로벌 금융 시스템이 거의 붕괴될 뻔했던 2008년 이후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가 연간 최대 손실을 기록했던 2022년과는 완전히 대조적인 모습입니다.

팩트셋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 연초 이후 S&P 500 지수는 16.6%, 나스닥 지수는 무려 32.2% 상승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약세 투자자들은 글로벌 경제 성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연준의 통화정책 전망이 불확실해지면서 앞으로 변동성이 더 커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다시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할 정도로 하락폭이 컸다고 말합니다.

9월 말까지 2주가 남았지만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8월에 하락한 이후 두 달 연속 하락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렇게 되면 지수는 2022년 9월 이후 처음으로 월간 연속 하락을 기록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2개월 연속 하락은 실제로 일어날 가능성도 높습니다.

9월은 지난 수십 년 동안 미국 주식시장 수익률에서 최악의 달이었습니다.

CFRA 리서치의 수석 투자 전략가인 샘 스토발이 MarketWatch와 공유한 데이터에 따르면 1945년 이후 S&P 500 지수는 9월 한달 동안 월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 0.73%로, 같은 기간 중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S&P 500 지수는 1957년에 출범했지만, 애널리스트들은 초기 지수 구성 종목의 성과를 종합하여 지수 출범 이전의 성과 데이터를 인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노무라의 주식 파생상품 전문가인 찰리 맥엘리곳은 화요일 마켓워치와 공유한 고객 메모에서 주식과 같은 소위 ‘위험 자산’의 성과가 9월 하반기와 10월 초에 “특히 위험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이 다시 가속화될 수 있다는 기대가 시장의 우려의 근간입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인플레이션 스왑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헤드라인 CPI에 대한 트레이더의 기대치가 눈에 띄게 상승했습니다.

인플레이션은 이미 8월에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수요일 CPI 보고서에서 예상보다 높은 수치가 나오면 주가가 약세를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가 상승할 근거

미국 인플레이션이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CPI는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Sevens Report Research의 창립자 Tom Essaye는 화요일 MarketWatch와 공유한 이메일 논평에서 말했습니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는 현재 주식 및 채권 시장의 주요 지지선이며,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더 높으면 연준이 연말까지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생각을 약화시켜 이 시장이 하락에 취약해질 것입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이 여론 조사한 경제학자들은 수요일 CPI 보고서에 따르면 8월 소비자 물가가 3.6% 상승하여 7월의 전년 대비 상승률 3.2%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참고 8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

연준 관계자들은 인플레이션의 확실한 하락과 경기 둔화의 증거를 기대하며 지난 회의 이후의 데이터에서 각각의 데이터를 일부 얻었으나 추가 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무시하기에는 둘 다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 헤드라인 CPI
    • 전월비 0.6% 상승해 1년마에 가장 빠른 상승세를 보여줌
    • 전년비 3.7% 상승해 7월 3.2%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고, 월가 예측치 3.6%를 상회
  • 코어 CPI
    • 전월비 0.3% 상승해 월가 예상치 0.2%를 상회
    • 전년비 4.3%로 전웡 4.7%보다는 둔화되었음
  • 평균 시간당 임금 0.2% 상승해 물가상승률 0.6%를 밑돌았음

9/13, 모건스탠리 윌슨, “S&P500, 25% 이상 급락 가능” 경고

대표적인 약세론자인 모건스탠리 마이크 윌슨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미국 주식 폭락을 경고했습니다.

마이클 윌슨은 로젠버그 리서치 웹캐스트에 출연해 미국 주식이 여전히 비싸고 위험해 보인다며 공포감이 확산되면 향후 25% 넘게 급락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S&P 500의 위험 대비 보상 비율은 눈앞에 보이는 실적과 현재 밸류에이션을 고려할 때 제가 본것 중 최악입니다.
“앞으로 기업들이 벌어들일 수익과 현재의 주가를 비교해보면 그렇습니다”

투자자들은 미국 경제를 침체시키지 않고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에 베팅했으며, 인공 지능이 생산성을 높이고 기업 이익을 강화할 것이라는 데 베팅했습니다.

윌슨은 시장 전망을 부정적으로 보는 여러 이유를 나열했습니다.

  • 임박한 경기 침체를 알리는 제조업 및 대출 기관 설문 조사,
  • 매출 및 수익 성장에 대한 우울한 전망,
  • 향후 몇 년 내에 더 높은 이자율로 재 융자를해야하는 많은 기업

경기 침체를 시사하는 설문조사 결과

  • 제조업 및 대출담당자들을 대상 설문조사 결과는 경기 침체를 시사하고 있다

중소형기업의 이익 구조가 악화

매출 및 영업이익에 대한 전망이 악화하는 데다 많은 기업이 향후 몇 년간 더 높은 금리로 대출을 다시 받아야 하기 때문

  • 영업이익의 질적 수준이 역사적으로 낮고
  • 인공지능(AI)에 막대한 투자는 결국 미래에는 소수의 기업에만 이득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우려

소비자 수요 급감

  • 최근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라 일반 소비자의 생필 비용이 크게 올라 소비가 줄어드는 현상도 우려 요인

그는 최근의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인해 많은 소비자들이 생활비 상승과 더 많은 월별 신용 카드, 자동차 대출 및 모기지 상환금을 감당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한계점을 넘어 설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S&P 500성과가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주식시장은 수면 아래에서 제대로 거래되지 않고 있다고 본다.

“중소형 기업들의 대차대조표가 악화하고 있고 소비자들도 소비가 줄어드는 등 ‘사고 요인’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 중소형주,
  • 재무제표가 취약한 기업,
  • 부유하지 않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매업체

일반적으로 투자자들은 강력한 경기 반등, 인상적인 매출 및 수익 성장, 연준의 조만간 금리 인하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습니다.

“많은 좋은 뉴스는 이미 주가에 반영됐기 때문에 어떤 나쁜 뉴스라도 주식을 끌어내릴 수 있다. 이것이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S&P 500을 끌어내리는 방법이다.”

지역 은행의 추가 문제, 중국의 부동산 거품 붕괴, 일본은행이 예상보다 빨리 금리를 인상하는 것을 주식에 대한 위험으로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러한 종류의 시스템 충격이 발생하면 현재 4,500포인트에 육박하는 S&P 500 지수가 25% 이상 하락한 3,000대 초반으로 급락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미국 상업용 부동산 문제

  • 미국 상업용 부동산도 문제, 아래 이유로 상업용 부동산 가치가 크게 하락
    • 지난 18개월 동안 미국 기준금리가 급격히 오르고
    • 원격근무가 빠르게 확산
    • 지역은행 불안
  • 이에 따라 상업용 부동산 부문 대출이 위축되고 있고 많은 개발자가 상환 압박을 받는 중이다.
  • 상업용 부동산 부문의 많은 부채가 가까운 미래에 훨씬 더 높은 금리로 재융자돼야 할 것

9/12, 골드만삭스, 연말 S&P 500 전망 4500 제시하고 연말까지 주가는 지지부진할 것으로 예상

골드만삭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데이비드 코스틴은 단기 주식시장 전망을 부정적으로 예상했다.

“향후 몇 개월 동안 증시는 고르지 못한 흐름을 보일 것”

  • 골드만은 연말 S&P500 지수는 4,500으로 제시
    • 이는 월가 평균 4372보다는 높은 수준이지만
    • 전일 종가보다는 1% 높은 수준으로 더 이상 상승여력은 없다고 보는 것

이 분석가가 미국 증시에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 미국 성장률과 인플레이션 가속화를 언급했다.

  • 미국 경제는 경기 침체를 피할 수는 있겠지만, 미국 경제 성장은 부진할 것으로 예상
    • 학자금 대출 상환이 10월부터 시작되고,
    • 높은 모기지 금리가 부동산 시장에 악영향을 미치면서 수요 위축 가능성
    • 따라 4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은 1.3%에 그칠것으로 전망
  • 미국 경제는 침체에 빠지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
    • 향후 12개월간 미국 경제 침체 가능성은 15%에 불과하다고 지적
  • 내년 초 인프ㄹ레이션이 다시 튀어 오를 수 있다고 진단
    • 7월 미국 근원 CPI는 전월대비 0.2% 상승했다.
    • 이는 내년 1월에는 다시 0.4%대로 오를 수 있다고 예상

“이 같은 요인은 연착륙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잠시 낮출 수 있다.
“결국 위험 심리와 주가에 하방 압력을 가할 수 있다.”

8/6, RBC, S&P 500 전망, 2034년 14,000까지 세배 상승 가능

RBC 분석가 로버트 슬루이머는 최근 메모에서 S&P 500 지수가 2034년까지 거의 세 배인 14,000까지 오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주식 시장의 장기적인 추세는 여전히 긍정적이며, 16~18년 주기가 추가 상승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주식시장은 20% 가까이 급등했지만, 이번 랠리는 2034년까지 S&P 500 지수를 14,000까지 끌어올리는 더 큰 장기 강세장 사이클의 일부일 수 있습니다.

RBC의 기술 전략가인 로버트 슬루이머는 최근 메모에서 2016년에 시작된 상승 추세가 주식 시장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 주식시장의 장기 추세는 16~18년 주기로 2030년대 중반까지, 잠재적으로 S&P 14,000까지 추가 상승을 뒷받침하는 긍정적인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주식시장 전망, 월가의 S&P 500 전망(2/28 업뎃) 4

2034년까지 S&P 500 지수가 14,000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그의 예측은 현재 수준에서 209%, 즉 향후 11년간 연평균 10% 미만의 상승 여력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슬루이머에 따르면 이러한 세대 주기는 거의 20년 동안 지속된 확장기와 축소기를 거쳐 왔습니다.

“과거가 미래를 위한 프롤로그라면 현재의 세속적 상승 추세는 2030년대 초중반까지 지속될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하며 2022년 4분기가 이 사이클의 바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슬루이머는 1929년 대공황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S&P 500의 장기 차트를 살펴봤습니다. 그 이후로 1950년대와 1960년대, 1980년대와 1990년대 두 차례의 구조적 강세장이 있었을 뿐입니다. 두 차례 모두 총 수익률이 약 2,300%에 달했습니다.

슬루이머는 “현재 사이클이 +2000%의 유사한 랠리를 만들어낸다면 S&P 지수는 2034년까지 14,000까지 상승할 수 있으며, 이는 현재 16~18년의 세속적 강세 사이클이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확장기는 거의 20년에 걸쳐 주식이 횡보하는 수축기로 상쇄되었습니다. 시장의 마지막 두 수축기는 1960년대 중반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 1990년대 후반부터 2014년경까지였습니다.

슬루이머에 따르면 지금부터 2034년 사이에 장기 지향적인 투자자들은 강세장에 기대어 주식 시장의 매도세를 산업재를 포함한 세속적이고 주기적인 성장주에 대한 노출을 늘릴 수 있는 기회로 여겨야 합니다.

미국 주식시장 전망, 월가의 S&P 500 전망(2/28 업뎃) 5

8/2, 오펜하이머, S&P 500 전망을 4,900으로 상향

오펜하이머는 23년 말 S&P 500 전망을 기존 4,400에서 4,900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이는 올해 19% 상승한 수준이며 현재보다 7% 상승 여력이 있음을 나타냅니다.

이는 S&P 500 EPS 추정치인 주당 $220에서 이전 $230에서 하락한 $22.2배의 P/E 배수를 기반으로 합니다.

S&P 500은 2022년 1월 3일 4796.56이 근래이 최고가이며 장중 최고 기록은 2022년 1월 4일의 4,818.62입니다..

  • 미국 인플레이션이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는 기대
  • 연준 금리인상이 거의 끝나가는것처럼 보이며
  • 주식시장의 항복은 방치된 자금이 앞으로 몇달간 주식시장으로 유입될 것 라는 전망

“주식 시장의 항복은 (지난해 10월 이후 상당하고 지속적인 이익으로) 거의 도매 기준으로 약세를 보이고 있어 부수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자금이 앞으로 몇 달 안에 주식으로 유입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S&P 500 섹터 전반에 걸친 랠리의 확대는 2022년 10월 저점에서 나타난 강세장이 2024년까지 더 높이 올라갈 다리가 있음을 시사합니다.”

이러한 보다 낙관적인 전망은 경제 연착륙 가능성 증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장 환경에 대한 우리의 평가는 현재의 통화 정책이 ‘무료 자금’ 환경에서 전통적인 차입 비용이 있는 환경으로 전환을 생성함에 따라 기회가 위험보다 크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모건스탠리 윌슨, 올해 주가 상승은 2019년 랠리와 비슷하며, 추가 상승을 위해서는 금리 하락 및 기업 지표가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

아래 내용은 연합인포맥스 기사를 재편집한 것입니다.

모건스탠리 분석가 마이크 윌슨 주식 전략가는 보고서를 통해 현재 강세장은 연준 금리인상이 종료되었다는 기대에 기반해 있다면 지난 2019년 랠리와 유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의 시장 강세는 향후 연방준비은행 금리 인상 사이클이 종료됐다는 기대에 기반해 있다.
“지금과 같은 정책 주도의 랠리는 2019년과 유사하다.

지난 2019년 연준은 금리 동결 후 인하에 나섰으며, 그 해에 S&P500지수는 29% 상승하며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였습니다. 올해, 2023년도 S&P 500 지수는 20% 올라 당시와 비슷한 상승 폭을 나타냈다.있습니다.

23년 주식 시장 상승이유

윌슨은 올해 주식시장이 상승한 것은

  • 여전히 글로벌 유동성이 풍부하고,
  • 인플레이션이 둔화하면서 연준이 금리 인상 사이클을 종료할 것이란 기대가 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윌슨 전략가는 “2019년과 마찬가지로 주식시장이 기업 실적보다는 멀티플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며 “비록 2019년보다 올해 기업 멀티플이 더 높지만, 2019년과 비교했을 때 올해 주식시장이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윌슨 전략가는 다만, 주식시장이 장기적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기업 관련해 여러 경제지표가 개선되고, 금리가 하락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준이 선호하는 6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1% 상승해 2021년 9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8/1, 파이퍼 샌들러 S&P 500 전망

최근 미국 경제 및 미국 증시 전망 관련 부정론이 사라졌습니다. 이구동성으로 골디락스를 외치고 있는 상황인데요.

그런데 세상이 만만치 않아서 모든 사람이 가리키는 곳으로 시장은 절대 옴직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모두가 긍정적으로 볼때 부정적인 흐름이 잉태하고 있지는 않을까하는 노파심마저 듭니다.

그래도 대세를 조금은 따라야하므로 일부 매수를 했습니다.

혹시나해서 월가 전략가들의 s&p 500 전망을 검색해 봤는데. 시티는 내년 중반 5,000을 주장하고, 파이퍼샌들러는 12개월 포워드 9% 상승을 전망하고 있네요.

7/31, 시티, 24년 중반 S&P 500 전망 5,000 제시

시티는 23년 연말 S&P 500 전망 4,600을 제시했습니다. 이 제시 근거는 경제 소프트랜딩 가능성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시티는 2024년 중반 S&P 500 전망 5,000을 제시하며, 기존 4,400에서 상향 조정했습니다.

시티는 미국 경제 허들이 누그러진에 따라 2023 S&P 500 EPS 전망치를 기존 215에서 220으로 올렸고, 이에 근거래 s&p 500 전망도 23년 연말 4,600, 24년 중반 5,000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Citi raises year-end S&P 500 price target to 4,600, sees higher probability of a soft landing
Citi also raised its mid-2024 target for the S&P 500 to 5,000, from 4,400.

8/1, 파이퍼샌들러, S&P 500 전망 4,825 제시

파이퍼 샌들러(Piper Sandler) 애널리스트들은 S&P 500 전망 관련해 23년 연말에 s&p 500 전망을 4,625에서 4,825로 높였습니다. 이는 월요일 s&p 500 지수에서 약 5.3%의 상승 여력이 있음을 암시합니다.

7월 30일 기준으로 S&P 500에는 약 79개(거의 16%) 주식이 2023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러셀 1000 성장 지수 RLG에는 171개(17%)가 올해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습니다.

파이퍼샌들러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 현재까지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주식은 7개 또는 23%입니다.

이러한 데이타는 기존 상승이 7개의 메가 기업 중심 상승으로 촉발되었다는 일련의 주장을 무력화한다고 주장합니다.

이른바 알파벳, 아마존, 애플,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의 매그니피센트 7(Magnificent Seven)은 6월 초 대형주 지수를 강세장으로 이끌었고, 다우존스 마켓에 따르면 현재 게이지는 지난 10월 저점에서 28% 이상 상승했으며 2022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에 따르면 S&P 500은 올해 지금까지 19.5% 상승한 강력한 랠리를 보였으며 1997년 이후 첫 7개월 동안 최고의 성과를 기록했습니다.

긍정적인 기업 실적

2분기 실적 시즌도 “일각이 우려했던 것만큼 나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FactSet에 따르면 7월 28일 현재 S&P 500 기업의 51%가 실제 결과를 보고했으며, 이들 중 80%는 긍정적인 주당 수익을 보고했으며 64%는 긍정적인 수익 놀라움을 보고했습니다.

S&P500 지수는 조만간 약세로 전환 가능성 있지만, 6개월, 12개월 후에는 플러스 상승을 보일 것

  • 향후 3개월 -0.32% 하락 가능성
  • 향후 6개월, 12개월 1.23%와 8.97% 플러스 상승 가능성

S&P 500이 “여러 연속 긍정적인 달” 이후 단기적으로는 상승세를 일부 후퇴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역사가 보여주지만 결국 중장기적으로 다시 상승세로 돌아올 것임을 인정했습니다.

S&P 500이 5개월 이상 연속 플러스 수익률 기록은 1928년 이후 38번 발생했습니다. 파이퍼 샌들러 테크니컬 리서치(Piper Sandler Technical Research)에 따르면 향후 3개월 동안 포워드 수익률은 평균 0.32%의 손실을 기록했으며 긍정률은 50%였습니다. 그러나 포워드 수익률은 각각 1.23%와 8.97%의 평균 수익률로 6개월과 12개월 후에 플러스로 돌아섰습니다.

“22년 10월 저점을 벗어난 강세장이 계속됨에 따라 우리는 중기적으로 강세를 유지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름의 다음 몇 주 동안 부문 간의 건강한 순환으로 단기적인 하락과 상승으로 건강한 조정을 기대합니다.”

“We remain bullish over the intermediate term as this bull market off the October ’22 low continues. However, we expect near-term backing and filling with a healthy rotation among sectors over the next several weeks of summer,”

Wall Street’s 2023 outlook for stocks

매년 이맘땐는 월가의 최고 전략가들이 고객들에게 향후 1년안에 미국 주식 시장이 어디로 향할 지를 예측해 보고하는 시기입니다.

일반적으로 월가는 S&P 500 상승률을 과거 평균과 일치하는 약 10% 상승을 예측하곤 했습니다.

그러나 올해 대부분 월가 전문가들은 2023년 말 S&P 500 지수는 지금보다 낮은 수준에서 끝날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례적으로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가들의 예측과 함께 제공되는 수백 페이지의 연구와 분석이 있습니다.

이러한 분석에서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 대부분의 월가 전문가들은 미국 경제가 2023년 언젠가 침체에 빠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 많은 사람들은 2023년 수익 예측이 하향될 여지가 많다고 믿으며, 일부는 이러한 하향 조정이 2023년 초의 주식에 많은 변동성을 가져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 동시에, 많은 사람들은 또한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매파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완화할 수 있도록 면죄부를 줄 명확한 인플레이션 하락을 기대합니다.
  • 적어도 일부 전략가들은 경제 상황이 크게 악화되면 연준이 금리 인하로 돌아올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모든 것을 종합하면, 월가 전문가들은 상반기에는 변동성이 매우 클 것이며 이는 하반기에 진정되면서, 이로 인해 (하반기에는) 주식이 다소 더 오를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음은 2023년 S&P 500에 대한 예측 중 16개를 요약한 것으로, 전략가들의 논평의 하이라이트를 포함합니다.

2023년 S&P 500 전망은 3,675에서 4,500사이에 있습니다. 참고로 S&P은 지난 금요일(2022년 12월 9일)에 -9.7%에서 +10.5% 사이의 수익률을 의미하는 4,071로 마감했습니다.

  • 바클레이즈: 3,675, EPS 210달러(2022년 11월 21일 기준)
  • 소시에테 제네랄(Societe Generale): 3,800 (11월 30일 기준)
  • Capital Economics: 3,800 (10월 28일 현재)
  • Morgan Stanley: 3,900달러, EPS 195달러(11월 14일 기준)
  • UBS: 3,900달러, EPS 198달러(11월 8일 기준)
  • 씨티: 3,900달러, EPS 215달러(11월 18일 기준)
  • BofA: 4,000달러, EPS 200달러(11월 28일 기준)
  • 골드만 삭스: 4,000, 224달러 EPS(11월 21일 기준)
  • HSBC: 4,000달러, EPS 225달러(10월 4일 기준)
  • Credit Suisse: 4,050, 230 EPS(10월 3일 기준)
  • RBC: 4,100, 199 EPS(11월 30일 기준)
  • JPmorgan: 4,200달러, 205달러(12월 1일 기준)
  • Jefferies: 4,200 (11월 11일 기준)
  • BMO: 4,300, 220 EPS(11월 30일 기준)
  • Wells Fargo: 4,300에서 4,500 (8월 30일 현재) “
  • 도이체방크: 4,500달러, EPS 195달러(11월 28일 기준)
월가의 2023년 S&P 500 전망

바클레이즈: 3,675, EPS 210달러(2022년 11월 21일 기준)

“인플레이션 피크 그리고 강력한 소비자 대차대조표 및 탄력적인 노동 시장을 고려할 때, 우리 시나리오 분석이 일부 과도한 할 수 있다는 위험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현재의 멀티플은 인플레이션의 급격한 완화와 궁극적으로 연착륙을 반영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게 일어날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소시에테 제네랄(Societe Generale): 3,800 (11월 30일 기준)

“(2023년은) 약하지만 2022년만큼 약하지는 않습니다. 연준의 하이킹이 이 사이클의 끝에 가까워짐에 따라 2023년에는 수익률 프로파일이 훨씬 나아질 것입니다. 우리의 ‘하드 소프트 랜딩’ 시나리오는 2023년에 EPS 성장률이 0%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23년 상반기의 마이너스 이익 성장, 2023년 6월 연준의 피벗, 23년 3분기의 중국 재개장, 24년 1분기 미국 경기침체로 S7P 500 지수가 광범위하게 거래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Capital Economics: 3,800 (10월 28일 현재)

“우리는 세계 경제 성장률이 실망스러울 것이며, 세계가 경기 침체에 빠져 세계 주식과 회사채에 더 많은 고통을 줄 것으로 예상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여기서부터 특별히 장기화된 침체를 예상하지 않습니다. 2023년 중반 쯤에는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 있고 위험한 자산이 더 지속적인 기반으로 다시 반등하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Morgan Stanley: 3,900달러, EPS 195달러(11월 14일 기준)

“이로 인해 기본 시나리오에서 ’23 EPS 컨센서스보다 16% 낮고 전년 대비 11% 감소했습니다.
현재의 전술적 랠리가 끝난 후, S&P 500이 ~3,000-3,300 가격대를 통해 23년 1,2,3분기 중에 23년 수익 위험을 할인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것이 수익 침체의 전형적인 EPS의 궁극적인 저점에 앞서 발생한다고 생각합니다.“

UBS: 3,900달러, EPS 198달러(11월 8일 기준)

“UBS 경제학자들이 2023년 2분기~4분기 미국 경기 침체를 예측하고 있는 가운데, 2023년의 설정은 본질적으로 인플레이션 완화와 금융 조건 사이의 경쟁과 성장+수익이 타격을 입을 것입니다. 역사에 따르면 재무조건에 실질적으로 완화되기 전에 성장과 수익은 시장 저점으로 계속 악화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씨티: 3,900달러, EPS 215달러(11월 18일 기준)

“우리의 견해로는 분모의 EPS가 계속 하락하는 반면 시장은 다른 쪽의 회복 가격을 책정하기 시작함에 따라 배수는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 우리의 견해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다중 확장의 일부에는 속도 연결이 있습니다. 경제가 불황의 구렁텅이에서 벗어나면서 금리를 낮추려는 통화 정책의 충동은 여러 배수를 끌어올립니다.“

BofA: 4,000달러, EPS 200달러(11월 28일 기준)

“하지만 여기에는 많은 변동성이 있습니다. 우리의 황소 시나리오인 4600은 우리의 판매 측면 지표가 이전 시장 바닥에서와 마찬가지로 ‘매수’ 신호에 가깝다는 것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월가는 약세 상태입니다. 우리의 약세 시나리오는 S&P 500 지수 3000을 산출합니다.“

골드만 삭스: 4,000, 224달러 EPS(11월 21일 기준)

“2022년 미국 주식의 실적은 모두 고통스러운 평가 절하에 관한 것이었지만 2023년 주식 이야기는 EPS 성장 부족에 관한 것일 것입니다.

수익 증가율이 0이면 S&P 500 지수의 상승률이 0에 필적할 것입니다.“

HSBC: 4,000달러, EPS 225달러(10월 4일 기준)

“…우리는 평가 역풍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생각하며, 향후 몇 달 동안 대부분의 하락은 수익성 둔화에서 비롯될 것입니다.“

Credit Suisse: 4,050, 230 EPS(10월 3일 기준)

“2023: 약세, 비침체적 성장 및 인플레이션 하락의 해”

RBC: 4,100, 199 EPS(11월 30일 기준)

“우리는 4,100으로 가는 길이 2023년에 불안정한 길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실적 예측치가 낮아지고, 연준 정책이 전환(피봇)에 가까워지며(최종 삭감을 앞두고 주식이 하락하는 경향이 있음) 투자자들은 도전적인 경제의 시작을 소화합니다.“

JPmorgan: 4,200달러, 205달러(12월 1일 기준)

“…우리는 시장 변동성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VIX 평균 ~25달러), 특히 우리가 요구해 온 연말 준비와 S&P 500 지수가 20배 가까이 상승하고 있습니다. 보다 정확하게는 연준이 펀더멘털 약화로 과도하게 긴축됨에 따라 S&P 500이 올해 최저치를 23년 상반기에 다시 테스트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디스인플레이션, 실업률 증가, 기업 심리 하락과 결합된 이러한 매도는 연준이 피벗 신호를 보내기 시작하고, 그 후 자산 회복을 견인하며 2023년 연말까지 S&P 500을 4,200으로 밀어올리기에 충분합니다.“

Jefferies: 4,200 (11월 11일 기준)

“우리는 2023년에 채권 시장이 연준의 최종 금리(termina rate)를 규명하는 반면 주식 시장은 성장과 마진이 실망하고 수익이 여전히 하락하면서 ‘무인의 땅(‘no man’s land’ )’에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BMO: 4,300, 220 EPS(11월 30일 기준)

“2022년 연말 목표 주가가 4,300을 달성하지 못하더라도 12월 S&P 500 랠리를 예상합니다. 안타깝게도 연준의 메시지와 시장의 기대 사이에 계속되는 힘겨루기를 고려할 때 주식이 현재와 예상 수준보다 훨씬 높은 2023년을 마감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됩니다.“

Wells Fargo: 4,300에서 4,500 (8월 30일 현재) “

“2022년 초 이후로 우리의 단일하고 일관된 메시지는 포트폴리오에서 방어를 하는 것이었고, 이는 실질적으로 인내심과 품질을 일상적인 감시 단어로 만드는 것을 의미합니다. 특히 장기 투자자들이 인내심을 사용하여 잠재적으로 시간을 유리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궁극적인 경제 회복을 기다리는 동안 장기 투자자는 가용 현금을 사용하여 포트폴리오에 점진적이고 규율 있는 방식으로 추가할 수 있습니다.”

도이체방크: 4,500달러, EPS 195달러(11월 28일 기준)

“주식 시장은 단기적으로 더 높게 움직이고, 미국 경기 침체가 닥치면서 급락한 후 상당히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S&P 500은 상반기 4500에서 3분기에 25% 이상 하락했으며 2023년 말에는 다시 4500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2022년 S&P 500 전망

올해 S&P 500 전망 예측 범위가 상당히 넓기 때문에 서로 다른 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습니다.

블룸버그는 17명의 전략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는 중간값 평균 4,009이 나온반면, 로이터가 41명의 전략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중간값인 4,200명의 전망치가 나왔습니다. (CNBC도 이러한 설문조사를 발표하지만 2023년 목표치로 아직 업데이트되지 않았습니다.)

새롭게 뉴스레터를 시작했습니다.

1️⃣ 주식 등 투자 정보 : 기업 분석, IB 투자의견 등 투자 관련 내용
..... 테슬라 실적 및 IB들의의 테슬라 투자의견
2️⃣ 사례 및 트렌드 : 사례연구와 트렌드 관련 괜찮은 내용
.....유튜브와 경쟁대신 구독 전환한 비디오 플래폼 비메오 사례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