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칸 국제광고제 Social & Influencer 부문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나이키 캠페인 Nothing Beats a Londoner을 알아 봅니다.

2018년 칸 광고제 그랑프리 수상작 10편을 소개하며

본 내용에 들어가지 전에 격변하는 업계 변화를 다이나믹하게 보여준 2018년 칸 국제광고제 그랑프리 수상작과 특별상을 수상한 켐페인 10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10가지는 주관적으로 선정한 것으로 너무 특별한 의미를 둘 필요는 없습니다. 칸 고아고제에서 그랑프리를 받았다는 것을 그 창의성을 인정받았기 때문이기 그 창의성의 우열을 가린다는 것은 무의미하지 않을까요?

2018 칸 광고제를 정리하며, 주목할 그랑프리 수상작을 10편을 알아보자

1. 팔라우(PALAU) 서약 캠페인 – 아름다운 섬나라를 지키고 보호할 것을 약속합니다.

2. 애플 홈팟의 브랜드 정체성을 제대로 보여준 광고, Welcome Home

3. 애플 브랜드 경험의 진수를 보여준 Today at Apple

4. 음악가는 버드를 사랑해 이미지를 만든 버드와이저 ‘TAGWORDS’ 캠페인

5. 인플러언서 효과를 제대로 증명한 나이키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

6. 인공지능으로 사후 55년만에 케네디의 연설을 재현한 ‘Find Your Voice’ 캠페인

7. 인도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손을 씻게 만든 ‘Healthy Hands Chalk’ 캠페인

8. 촛불보다 저렴한 청정에너지를 공급하는 Kingo 태양에너지 시스템

9.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효과적으로 이슈 제기한 The Trash Isles 캠페인

10. 2018 칸 광고제에서 ‘올해의 미디어 브랜드’로 스포티파이(Spotify)를 선정한 이유

2018 칸광고제에서 읽을 수 있는 세가지 인사이트 by Quartz

1. 인플러언서(Infuuencer)는 효과적인 마케팅 툴일까?

인플러언서의 효과에 대해서는 설왕설래가 많습니다.
유니레버는 극한 표현으로 소비자를 사는 인플러언서(Influencer)에 대한 광고 투자를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내용은 2018 칸 국제광고제 인사이트를 정리한 2018 칸광고제에서 읽을 수 있는 세가지 인사이트 by Quartz 에서도 언급되지만 인플러언서(Influencer)의 마케팅 효과에 대한 회의론이 만만치 않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소개하는 나이키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은 2018년 칸 국제광고제에서 그랑프리를 획득하면서 인플러언서 마케팅(Influencer Marketing)이 일시적인 유행이 아니고 강력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강력한 마케팅 도구라는 것을 증명했다는 평가입니다.

나이키의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은 2018 칸 국제광고제에서 아래와 같이 많은 상을 수상함으로써 그 성과를 입증했습니다.

  • Social & Influencer Lions : 그랑프리(Multi-platform Social Campaign)
  • Social & Influencer Lions : 은상(Consumer Durables)
  • Film Lions : 은상(Consumer Durables)
  • Titanium Lions : 타타늄상
  • Mibile : 은상(Social > Influencer / Talent)

2.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의 목적

어디나 마찬가지이지만 런던의 젊은이들도 성공을 위해서 엄청난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나이키는 이렇게 성공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런던 젊은이들의 사기를 높이고 그들이 숭배하는 영웅이나 인플러언서(Influencers)들 못지 않게 히어로가 될 가능성이 있고 그헐게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그들을 성장시키고자 하였습니다.

이를 위해 스포츠 영웅이나 문화 아이콘으로 구성된 인플러언서(Influencers)들이 런던의 젊은이들의 고난에 찬 이야기들을 전파하면서 이들을 지지하고 고무시켰습니다.

이는 영화나 드라마가 아닌 실제 이야기, 실제로 존재하는 젊은 아이들, 실제 언어로 진정성있는 문제를 다루면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었습니다.

3. 캠페인의 진행

젊은 아이들의 세계는 그들끼리의 스마트폰 중심으로 돌아갑니다. 이들과 어울리려면 그들 세계로 들어가야 합니다.

그래서 젊은이들에게 통할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을 통해 3분짜리 런던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래는 나이키에서 설명하는 이 캠페인의 진행 프로세스입니다.

2018 칸 영화제 그랑프리 나이키 Nothing Beasts a Londoner 켐페인 프로세스

이 나이키의 새로운 캠페인 ‘Nothing Beats a Londoner’은 그라임(영국 거라지 등 하우스계 클럽 음악에 랩과 레게 요소를 더한 음악 장르)의 전설이 된 Skepta의 인스타그램 포스팅으로부터 시작했습니다.

나이키 캠페인 Skepta Instagram nike londoner advertising itsnicethat-list

그는 어디엔가에서 사이클을 타야한다고 불평하면서 인스타그램에 캠페인 오프닝 장면을 소개했죠.

이에 크리스라고 불리우는 지극히 평범한 아이는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며 Skepta의 불평은 너무 게으르다는 비판적인 답변을 달았습니다.

이로서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누가 더 힘들게 트레이닝을 하면서 실력을 쌓고 있는지에 대한 배틀이 시작되었는데요.

이렇게 소셜 미디어(인스타그램)에서 배틀이 시작되고, 아이들이 인스타그램에 참여하게 되자, 이러한 배틀들이 모여서 한편의 영화가 되고, 이 영화 이야기가 유튜브에 올려지게 됩니다.

2018 칸 영화제 그랑프리 나이키 Nothing Beasts a Londoner 인스타그램 Crop 01-horz
2018 칸 영화제 그랑프리 나이키 Nothing Beasts a Londoner 인스타그램04-horz

이들의 배틀 영화는 유튜브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곧 트렌딩 콘텐츠 1위에 오릅니다.

이 캠페인에 참여한 인플러언서들은 위에서 언급한 그라임의 전설 Skepta, 영국 런던 시장, 영화 배우 Chloe Chambers, 캐나다의 래퍼 가수 Drake, 힙합 가수 Michael Dapaah 등등 많은 유명인들이 기꺼이 그리고 무료로 참여했습니다.

젊은 아이들의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 참여를 가속화하기 위해, 도시 전체에 걸쳐 무료 스포츠 이벤트에 등록토록 하고, 주말 등 비어있는 시간에 스포츠 활동에 몰두토록 했습니다.

이들의 이야기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만들어 올리고, 짚피(Giphy)에 GIF 영상을 만들어 올리고, 스냅챗(Snapchat) 스티커를 만들어 공유했죠.

아래는 kepta가 그의 트위터에 이 캠페인에 대해서 공유한 트윗입니다.

4. 캠페인의 결과

소셜 미디어 전략을 16세에서 24세 런던 젊은이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춤으로써, 나이키는 이 세대의 젊은이들을 그들 조건에 맞게 만날 수 있었으며, 나이키 브랜드와 젊은 그들을 연결할 수 있었습니다.

런던의 젊은이들은 스타 중심의 광고는 그들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느끼지만, 런던의 실제 아이들이 등장하는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에는 관심을 보였기 때문에 이 캠페인을 통해서 나이키 브랜드의 선호도, 인지도 그리고 브랜드 언급 횟수를 크게 높일 수 있었습니다.

이 캠페인은 소셜 미디어와 영화 그리고 UCC(User Created Contents)를 최초로 결합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체계적인 셀러브러티들의 공유 – 이 캠페인은 런던 시장, 드레이크(Drake) 등 수많은 유명인들이 자발적으로, 무료로 이 캠페인에 참여해 주었습니다.

Michael Dapaah는 이 캠페인에 참여하게 되었음을 자랑스러워 했습니다.

  • 이 캠페인은 유튜브에서 가장 트렌디한 콘텐츠로 선정되었습니다.

  • 캠페인 전체 영상 조회수 9백만 돌파했으며 1만 8천여개의 댓글이 달렸으며 이는 평균을 상회하는 수준입니다.

  • 캠페인 사이트 방문이 171,000을 넘었습니다.

  • 150여개이상의 미디어에서 이 캠페인을 소개했습니다. 가디언에서 더썬까지의 신문, ITV에서 BBC까지 텔레비젼 방송. 모든 매체에서 이 캠페인에 대한 찬사를 감추지않았으며 나이키 캠페인 중 최고라는 평가도 있었습니다.

  • 이 캠페인은 또한 무수히 많은 패러디를 낳았습니다. ‘Nothing Beats a Brummy’, ‘Nothing Beats a Manc’ 와 같은 패러디도 인기를 끌었습니다.

2018 칸 영화제 그랑프리 나이키 Nothing Beasts a Londoner 03

2018 칸 영화제 그랑프리 나이키 Nothing Beasts a Londoner 01

5. 나이키관련 읽어 볼만한 포스팅

스포츠화 시장에서 위기를 극복하는 나이키 미래 전략 3가지

나이키 아마존 파트너쉽이 나이키 브랜딩에 미치는 영향 – 새로운 기회일까? 독이 될까?

나이키 2016년 리우올림픽 캠페인 – 미래, 한계는 없다 챔피언으로 태어나는 사람은 없다. 스스로 해낸 사람이 있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