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칸 광고제 그랑프리 수상작 10편을 소개하며

본 내용에 들어가지 전에 격변하는 업계 변화를 다이나믹하게 보여준 2018년 칸 국제광고제 그랑프리 수상작과 특별상을 수상한 켐페인 10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10가지는 주관적으로 선정한 것으로 너무 특별한 의미를 둘 필요는 없습니다. 칸 고아고제에서 그랑프리를 받았다는 것을 그 창의성을 인정받았기 때문이기 그 창의성의 우열을 가린다는 것은 무의미하지 않을까요?

2018 칸 광고제를 정리하며, 주목할 그랑프리 수상작을 10편을 알아보자

1. 팔라우(PALAU) 서약 캠페인 – 아름다운 섬나라를 지키고 보호할 것을 약속합니다.

2. 애플 홈팟의 브랜드 정체성을 제대로 보여준 광고, Welcome Home

3. 애플 브랜드 경험의 진수를 보여준 Today at Apple

4. 음악가는 버드를 사랑해 이미지를 만든 버드와이저 ‘TAGWORDS’ 캠페인

5. 인플러언서 효과를 제대로 증명한 나이키 Nothing Beats a Londoner 캠페인

6. 인공지능으로 사후 55년만에 케네디의 연설을 재현한 ‘Find Your Voice’ 캠페인

7. 인도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손을 씻게 만든 ‘Healthy Hands Chalk’ 캠페인

8. 촛불보다 저렴한 청정에너지를 공급하는 Kingo 태양에너지 시스템

9.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효과적으로 이슈 제기한 The Trash Isles 캠페인

10. 2018 칸 광고제에서 ‘올해의 미디어 브랜드’로 스포티파이(Spotify)를 선정한 이유

2018 칸광고제에서 읽을 수 있는 세가지 인사이트 by Quartz

2018 칸 국제광고제에서 애플의 수상 성적

이번 2018년 칸 광고제에서 애플은 두개의 그랑프리를 거머 쥐었습니다.
하나는 홈팟 광고 Welcome Home이고 또하나는 애플이 고객들과 소통하는 ‘Today at Apple’ 프로그램입니다.

홈팟 광고에 대해서는 2018 칸 광고제 그랑프리 – 애플 홈팟의 브랜드 정체성을 제대로 보여준 광고, Welcome Home 에서 살펴 보았습니다.

여기에서는 애플의 ‘Today at Apple’ 프로그램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애플에서 ‘Today at Apple’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 영상을 보시죠.

1. 도대체 Today at Apple이란 무엇일까?

이 영상에서 애플 브랜드 경험 전략을 이끌고 있는 애플 수석부사장 안젤라 아렌츠가 ‘Today at Apple’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애플스토어를 애플의 가장 큰 제품이라고 정의하죠.
그리고 애플스토어 건물 자체를 하드웨어라고 한다면, 그안에서 일어나는 활동들을 소프트웨어라고 부를 수 있으며 이를 Today at Apple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합니다.

This is the largest product that Apple produces.
So if you think of it the hardware which is the architecture of the store, the software is what happens in the store and how we basically turn on Apple music in the App Store.
We call the software today at Apple.

이 Today at Apple에 대해서는 예전에 포스팅한 커뮤니티가 흐르는 광장을 꿈꾸는 애플, 오프라인 커뮤니티를 꿈꾸는 페이스북 을 참조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래 내용도 위 포스팅의 내용을 대부분 빌려와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2. 애플스토어가 커뮤니티가 흐르는 타운 스퀘어로 진화

기존에 애플 제품에 대한 전시, 판매 그리고 AS등의 역활을 수행했던 것이 애플스토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의 애플스토어 운영 경험을 진화시켜 지역 사람들과 기업들에게 좀 더 봉사하고, 이를 통해서 현대적 의미의 광장 즉 타운 스퀘어를 만들겠다는 것이 애플이 지향하는 새로운 애플 브랜드 경험 전략입니다.

이에 대한 설명은 2017년 9월 신제품 발표 시 안젤라 아렌츠가 발표한 키노트 영상 The Future of Apple Stores를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2017년 9월 애플 신제품 발표 현장에서 애플 수석부사장 안젤라 아렌츠가 ‘타운 스퀘어’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3. Today at Apple 프로그램

‘Today at Apple은 애플 제품 사용 방법에 대한 다양한 강좌에서부터 시작해 애플 제품을 이용한 예술 작품을 만드는 방법 그리고 유명 아티스트를 초빙한 공연 및 팬 미팅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서로 소통하고 새로운 열정을 발견하며 가지고 있는 기술을 한차원 높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사진에 관심이 있는 아이폰 사용자라면 사진 촬영, 정리, 편집 등을다루는사진 관련 How to 섹션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또한 보다 능숙한 포토그래퍼라면 애플 스토어 밖에서 진행하는 빛과 그림자 ,인물 사진 및 스토리텔링등위 기법을 익히는 체험현 Photo Walks에 참여할 수 있죠.

PhotLab은 숙련된 사진가들이 자연스러운 모습을 포착하고 쇼셜 미디어에 자신만의 브랜드를 구축하고 자신의 주장과 스토리를 이야기하는 방법등에 대해 알이볼 수 있습니다.

애플 투데이 엣 애플 포토랩 Apple Today at Apple Photo Lab Omar ZRobles guide

이처럼 하나의 주제라도 기초에서부터 전문가 영역까지 다양한 깊이를 다루면서 커뮤니티를 강화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되어 있는데요.

주제는 사진 뿐만이 아니라 음악, 코딩, 예술, 디자인 등 정말 다양한 주제와 코스로 구성됩니다.

아래는 좀 더 Today at Apple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하게 설명된 영상입니다.

또한 일부 매장에서만 제공되지만 ‘퍼스펙티브 앤드 퍼포먼스(Perspectives and Performances)’ 코스도 있습니다.
여기에서는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나 뮤지션들이 직접 자신의 창작 과정을 이야기하고 자신의 재능을 공유하며 자기들의 일하는 방법이나 삶 자체에 대해서 진실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코스
인데요.

이는 애플이 제안하는 Today at Apple이 형식에 치우치지 않고 진정성있게 운영되고 있으며 정말 깊이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어 한다는 반증으로 보입니다.

애플 타운 스퀘어 소개 Apple Store Apple Town SquareThe Future of Apple Stores - Keynote 2017.mp4_20180131_063541.476-010

애플은 2018년 칸 국제광고제에 제출한 영상에서 30여개 국가, 501개의 애플스토어에서 무려 60만개의 Today at Apple 세션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2018 칸 국제영화 관련 포스팅

2018 칸 광고제 그랑프리 – 애플 홈팟의 브랜드 정체성을 제대로 보여준 광고, Welcome Home

2018 칸 광고제 그랑프리, 애플 브랜드 경험의 진수를 보여준 Today at Apple

2018 칸 광고제 그랑프리, 팔라우(PALAU) 서약 캠페인 – 아름다운 섬나라를 지키고 보호할 것을 약속합니다.

2018 칸 광고제에서 ‘올해의 미디어 브랜드’로 스포티파이(Spotify)를 선정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