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코로나 영웅은 정은경본부장과 같은 전문가들

| Updated

리더쉽 전문가인 샘 워커(Sam Walker)는 월스트리트저널 4월 4일자에 코로나 팬데믹 위기에서 진정한 코로나 영웅은 정은경본부장과 같이 자신을 드러내지않고 최선을 다하는 전문가들이라고 밝혔죠

샘 워커(Sam Walker)는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출신으로 캡틴 클래스(THE CAPTAIN CLASS) :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팀을 만든 리더의 7가지 숨은 힘’의 저자이기도합니다.

그는 월스트리트저널에 리더쉽 관련 글을 연재하면서 많은 인기를 얻었는데요. 이번에는 코로나 팬데믹에서 어떤 유형의 리더들이 부각되었는지를 살펴보고 기사로 정리했습니다.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국민들이 의지하는 진정한 영웅은 그들이 선출한 정치 지도자가 아니라 흔히 그들 옆에 서 있는 전문가들이다.”

그는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국민들이 의지하는 진정한 영웅은 그들이 선출한 정치 지도자가 아니라 흔히 그들 옆에 서 있는 전문가(The real heroes when the threat gets dire are the ones standing to the side of the lectern)”라고 정리하고 있습니다.

Thank God for Calm, Competent Deputies

월스트리트저널은 진정한 코로나 영웅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비롯한 각국의 전문가들이라고 소개
월스트리트저널은 4월 4일자에서 진정한 코로나 영웅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비롯한 각국의 전문가들이라고 소개

조용하지만 능력 있는 2인자들이 있어 감사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일일 브리핑에서 솔직한 대화, 정보에 입각한 분석 및 냉철함을 잃지않아 한국의 코로내19 대응에 결정적인 역활을 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일일 브리핑에서 솔직한 대화, 정보에 입각한 분석 및 냉철함을 잃지않아 한국의 코로내19 대응에 결정적인 역활을 했습니다, Image from YONHAP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일일 브리핑에서 솔직한 대화, 정보에 입각한 분석 및 냉철함을 잃지않아 한국의 코로내19 대응에 결정적인 역활을 했습니다, Image from YONHAP

그녀가 지난 1월 20일 첫 브리핑 시 입었던 깔끔한 양모 재킷은 오래 전부터 유지 보수가 거의 필요없는 의료용 재킷으로 교체되었습니다. 그녀의 머리는 점점 더 거칠어지고 흰머리를 눈에 띄면서 머리 관리를 그만두었으면 분명해졌습니다.

뉴스 보도에 따르면 그녀는 거의 잠을 자지 않고 퇴근하지 않고 일한 한다고 합니다.

2월 중순 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자신의 안녕보다 국민을 보호하겠다는결심을 했다는 것이 분명해졌습니다.

3주 전까지만해도 그연의 이름을 모르던 사람들은 소셜 미디어에 정본부장에 대한 우려를 게시하기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녀가 건강을 유지하길 바란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아무도 그녀가 멈추기를 바라지는 않았습니다.(The only thing nobody thought she should do was stop.)

새로운 코로나 팬데믹이 세계를 휩쓸면서 재미있는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속에서 두각을 나타낸 지도자들은 우리가 선출한 대담하고 카리스마 있고, 충동적이고, 자존심이 강하고, 정치적 계산이 빠른 알파인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진정한 영웅들은, (이를 표현할 더 좋은 단어를 찾지 못했기 때문에 이렇게 표현) 그일을 직업으로 삼는 2인자들이었습니다. (The real heroes have been, for lack of a better term, career deputies.)

아래 사진은 전적으로 부드러운 말과 일일 브리핑을 주최하면서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코로니19 확산을 막는데 중요한 역활을 한 정은경 질병관리본장입니다.

소셜 미디어에서 사람들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전사'이자 '영웅'으로 표현, Image from YUNHAP
소셜 미디어에서 사람들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전사’이자 ‘영웅’으로 표현, Image from YUNHAP

수백만 명이 그녀의 이름, 그녀의 얇은 안경, 표현력 부족, 그리고 그녀가 들고 다니는 깔끔하게 정리된 바인더를 알기 전에는 그녀를 단지 언제든지 교체 가능한 관리인, 그저 복지부동하는 관료에 지나지 않는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불안한 한국인들에게 그녀의 일관된 논리, 정보에 입각한 정확한 분석 및 침착한 대처 능력이 강력하고 영감을 주는 진정제가 되었습니다.

코로나19 공포가 절정에 달했을 때, 정은경 본부장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국을 이길 수 없다(the virus will not overtake Korea)”고 단호하게 말하자,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그녀를 신뢰했습니다.

한국인들은 그녀가 그것을 믿는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그것이 사실(it was true because they knew she believed it)이라고 믿었습니다.

3월 12일 엄격한 폐쇄 없이 시행된 정부의 공격적인 테스트 프로그램은 새로운 감염자 수보다 회복 환자수를 능가하는 결과를 만들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서는 정은경본부장을 ‘전사’이자 ‘영웅’으로 선포했습니다.

사람들은 질병관리본부와 코로나 영웅으로 정은경본부장을 응원하는 캐리커처를 만들러 소셜 미디어에서 공유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은 질병관리본부와 정은경본부장을 응원하는 캐리커처르 만들러 소셜 미디어에서 공유하기 시작했습니다.

영국, 의료 책임자인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

영궁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61세의 부의장인 의료 책임자인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는 그녀의 상사가 코로나19에 확진된 후 일일 브리핑을 주최했습니다.

에볼라 창궐 예방에 앞장섰고, 평생동안 공중 보건 관리자였던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 박사는 질문에 대한 명확하고, 분별력 있고, 공감할 수 있고, 마음을 누그러뜨리는 접근으로 극찬을 받았습니다.

심지어 그녀의 견해가 모순되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그녀는 방어적 태도가 아닌 연구 결과와 과학을 인용합니다.

영국의 최고 의료 책임자 대리인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는 명확하고 공감적인 반응으로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Image from AFP
영국의 최고 의료 책임자 대리인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는 명확하고 공감적인 반응으로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Image from AFP

몇몇 영국인들은 그녀가 훌륭한 수상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 했지만 그녀는 그러한 이야기에 손사레를 칩니다. “저는 그저 하루하루 일을 하고 있을 뿐입니다.”라고 최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케냐의 코로나 영웅, 무타히카 그웨(Mutahi Kagwe) 보건부 장관

케냐의 코로나 영웅은 MBA 학위를 가진 사업가인 무타히카 그웨(Mutahi Kagwe) 보건부 장관입니다.

정치적으로 무타히카 그웨(Mutahi Kagwe)은 일종의 테크로크라트로 비춰집니다. 너무 평범하고 감정적으로 거리가 멉니다. 그런데 이러한 점은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자산으로 작용했습니다.

무타히카 그웨(Mutahi Kagwe)은 그의 팀 전체와 함께 서서 침착하게 브리핑을 진행하고 증거를 강조하며 케냐인들에게 사실을 직시하라고 주장합니다. 한 상원의원은 이들을 “상쾌한 공기의 숨결”이라고 묘사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소셜 미디어 설문 조사에서 Kagwe의 위기 리더십은 10 점 만점에 8 점으로 평가되었습니다.

무타히카 그웨(Mutahi Kagwe) 케냐 보건부 장관과 그의 팀은 침착하게 브리핑을 진행하고 증거를 강조하며 케냐인들에게 사실을 직시하라고 주장하면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Image from AFP
무타히카 그웨(Mutahi Kagwe) 케냐 보건부 장관과 그의 팀은 침착하게 브리핑을 진행하고 증거를 강조하며 케냐인들에게 사실을 직시하라고 주장하면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Image from AFP

대만, 전 보건부장관인 첸치엔젠(Chen Chien-jen)

3월 29일 현재 대만은 코로나 확진자 수를 300명 이하로 제한했습니다.

이러한 대만의 성과를 이뤄낸 코로나 영웅은 존스 홉킨스 출신의 역학 전문가이자 현직 부통령이자 전 보건부장관인 첸치엔젠(Chen Chien-jen)입니다.

대만에서 사스(SARS) 발병 이후 그가 시작한 보건 데이터 통합 노력이 지금까지 훌륭하게 작용했습니다.

하지만 겸손하기로 유명한 첸 부통령은 그의 인기를 이용하려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는 의학 연구를 위해 물러날 계획입니다.

미국, 앤서니 파피(Anthony Fauci)

마지막으로, 미국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병 연구소 연구원이자 백악관 대응팀의 일원인 앤서니 파피(Anthony Fauci)가 있습니다.

앤서니 파피(Anthony Fauci) 박사는 깊은 전문지식을 갖추고, 당파심이나 비난하지 않고 진실을 말하는 것으로, 또한 사심 없고, 노동 윤리 및 낙관적인 침착함으로 널리 칭송 받았습니다.

백악관 대응팀 일원인 앤서니 파피(Anthony Fauci) 박사는 당파없이 진실을 말하는 것으로 칭송을 받았습니다, Photo by TOM BRENNER, REUTERS
백악관 대응팀 일원인 앤서니 파피(Anthony Fauci) 박사는 당파없이 진실을 말하는 것으로 칭송을 받았습니다, Photo by TOM BRENNER, REUTERS

진정한 리더의 조건

이러한 예들과 다른 많은 예들은 하나의 기본 주제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위기 상황에서는, 아무도 여러분의 개성이 얼마나 뛰어난지, 여러분이 얼마나 파괴적인 힘을 가졌는지에 신경 쓰지 않습니다.

우리가 갈망하는 지도자들은 매일 우리 앞에 나타나고, 고민하는 것을 멈추지 않고, 무엇보다도 그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고 있는 지도자들입니다.

분명한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만약 이 대리인들이 그렇게 유능한 지도자라면, 그들은 왜 대리인에 머물고 있을까요? (If these deputies are such capable leaders, why are they deputies?)

진정한 위대함을 나타내는 것은 비상 사태 사이에 지도자가 하는 행동입니다.
the true mark of greatness is what a leader does between emergencies.

지난 달, 이러한 설명이 가능한 한 가지 설명에 대해 썼습니다. 모든 지도자들은 위기에 얼마나 잘 대처하는가에 의해 판단되지만, 진정한 위대함을 나타내는 것은 비상 사태 사이에 지도자가 하는 행동입니다.

최고의 사람들은 절대 쉬지 않습니다; 그들은 허세를 부리지 않고, 다음 위기가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뒤에서 일합니다.

하지만 그들이 (위기 방지에) 성공했을 때, 그들은 그야말로 성공에 대해 (위기가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에 – 역자 주)보여줄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들은 그들의 프로젝트를 과장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재미없는 전사처럼 보입니다.(They don’t project boldness. They seem like drab worriers.)

자격있는 리더들을 적극적으로 추천할 필요성

내가 강력히 주장하건데 , 더 큰 문제는 너무 많은 재능 있고 자격을 갖춘 지도자 후보자들이 앞으로 나서기를 꺼린다는 것입니다. 그들을 적극적으로 추천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 좋은 예가 있습니다.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고 효율적인 대통령 중 한명인 드와이트 아이젠 하워 (Dwight Eisenhower)는 감언이설에 빠져 출마했습니다.

연구자들은 지도자가 되고 싶은 열망이 더 나은 지도자를 만든다는 어떤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권력을 얻을 가능성이 훨씬 더 높습니다.

스탠포드 경영대학원의 교수이자 “권한을 가지고 행동하기(Acting with Power)”의 저자인 데보라 그루엔펠드(Deborah Gruenfeld)는 25년동안 권력 심리학을 연구했습니다.

그녀는 지도자들을 두 개의 진영으로 나눕니다: 자신을 섬기는 권위를 추구하는 사람들과 다른 사람들을 섬기기 위한 수단으로 권세를 보는 사람들.

많은 경우, “서비스 마인드”를 가진 후보자들은 자신을 허심탄회하게 후보로서 홍보하는 것을 불편하게 여기는 반면, 개인적 만족을 위해 권력을 추구하는 후보자들은 더 이상 (다른 사람들을) 사랑하지 않습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특히 소셜 미디어의 시대에, 우리가 저명한 지도자들에게 쌓아온 기대감으로 인해, 그 누구도 그들을 모두 만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데보라 그루엔펠드(Deborah Gruenfeld) 박사는 권력을 갈망하는 사람들은 이런 것을 신경 쓰지 않을 수도 있지만, ‘서비스’ 마인드를 가진 지도자들은 다른 사람들을 실망시킬까 두려워 물러날 수도 있다고 말합니다.

연구가 진행 중이라 이직 발표되지 않은 연구에서 그루엔펠트 박사와 두 동료는 몇 가지 놀라운 발견을 했습니다.

그들이 실험한 대부분 야심있는 사람들은 최고 지도자 자격이 있는 사람으로 보이고 싶어하지만, 그 역할을 맡고 싶어하지 않는 성향이 보인다고 합니다. 사실, 그들 중 절반 이상은 1인자가 되는 것보다는 2인자가 되는 것을 더 좋아한다고 말합니다.

위 보다 작은 비율이기는 하지만 심지어 2인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많은 경우에 이 사람들은 자신이 최고의 후보라고 믿더라도 서열에는 무관심하다고 말합니다.

“정상적이고 건강한 것은 사람들이 1인자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What’s normal and healthy is that people don’t want to be first all the time)”라고 그루엔펠트 박사는 말합니다.

진정한 위기에서는 위협 수준이 심각하고 사실과 해결책이 불분명할 때, 사람들은 당신이 리더라고 생각하든지, 당신이 그 역할을 희망하든지 신경쓰지 않습니다.

똑똑한 어느 누군가가 책임을 지고 열심히 일하는 것을 보고 싶어 합니다. 우리는 우리 지도자들이 무엇을 얻을지 고려하지 않고 베풀기를 기대합니다.

우리는 그저 TV를 켜서 똑똑한 어느 누군가가 책임을 지고 열심히 일하는 것을 보고 싶어 합니다. 우리는 우리 지도자들이 무엇을 얻을지 고려하지 않고 베풀기를 기대합니다.

정은경본부장만이 한국에서 코로나 팬데믹 대응에 대해 신뢰를 받을 자격이 있는 관리는 아닙니다. 그리고 그녀는 항상 임무를 성공시킨 것은 아니었습니다. 2015년 그녀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멜스(MERS) 발발에 대해서 질책을 받았습니다.

아직 그녀의 나라인 한국을 포함해 어느 나라도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난 나라는 없지만, 정은경본부장이 승리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은 결코 볼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녀는 자기 자신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싫어하고, 소셜 미디어를 피하고, 저를 비롯한 인터뷰 요청을 정중하게 거절해 왔습니다.

최근 한 브리핑에서, 그녀는 드문 개인적인 질문을 받았습니다. 한 기자가 그녀에게 몇 시간 자느냐고 질문했습니다.

“한 시간 이상입니다.”라고 브리핑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전에 (짧게) 대답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관련 참고 글들

아울러 코로나 팬데믹, 코로나19 전망 또는 코로나 이후 세계 질서 등과 관련해 아래 글들도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FP] 세계 석학 12명의 코로나 팬데믹 이후 세계 전망 – 중국 중심의 세계화 가능성

[WSJ] 키신저, 코로나 이후 세계 질서를 위한 3가지 노력 필요

[MIT Tech Review] 코로나 판데믹으로 감시 시스템이 보편화 된 뉴 노멀이 온다

[FT] 유발 하라리 경고, 코로나19 이후의 세계를 좌우할 2가지 선택

[WP] 새로운 코로나 경제, 일하는 방식과 삶의 방식에 대한 거대한 실험

[Atlantic] 코로나 팬데믹은 어떻게 끝낼 수 있을까 by 에드 용

[WSJ] 코로나 팬데믹 이해 – 어떻게 전염병은 문명을 바꾸는가?

한국 코로나19 전략을 멋지게 설명한 강경화장관의 BBC인터뷰 번역

코로나19가 가져온 중요한 변화 4가지와 비지니스 기회, 중국 사례 기반

[Economist] 코로나19 대응, 생사와 경제간 절충을 위한 3원칙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