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화제] 완치자가 공개한 코로나19 치료비 명세서

| Updated

요즘 치료비 명세서 한장이 인터넷을 비롯해 해외까지 널리 회자되고 있습니다. 바로 한국의 코로나19 완치자가 공개한 코로나19 치료비 명세서입니다.

완치자 공개, 코로나19 치료비 명세서

총 진료비 970만원이지만 건강보험 적용 및 국가지정전염병에 따라 국가 및 건강보헌공단이 대신 내주기 때문에 결국 본인 부담은 없다는 것입니다.

  • 진료비 총액 9,709,900원
  • 환자부담총액 1,448,700원
    – 본인부담 44,150원 (국가지정전염병으로 100% 환급)
    – 건보공단 부담 1,404,550원
    → 본인부담금 0원
  • 환자가 가장일 경우, 격리치료 생계비보조 100만원 별도 지급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완치자 치료비 영수증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완치자 치료비 영수증

무료라는 코로나19 치료비, 마냥 좋기만 한것일까?

국가 재난 시기에 국가가 시스템을 동원해 국민들을 보살펴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죠.

그렇기에 코로나19로 전세계가 팬데믹에 빠진 상황에서 코로나19 치료비를 전부 국가가 지불해 국민들이 부담없이 편한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국민으로서는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외국에서는 코로나19 치료비가 거의 없는 한국을 부러워하는 것이고,우리 스스로도 우리 국가를 자랑스러워 할 수 있습니다. 국뽕이 물밀듯이 치솟아 오른다구요…

장기전에 대비한 비용부담 시스템으로 전환해야

그러나 한편으로는 우리나라 코로나19 환자가 급속히 증가한다면, 전국민의 몇십%가 환자가 되는 끔찍한 상황이 오면 이렇게 코로나19 치료비르 국가가 무료로 지불하는 것이 가능해질까요?

이러면 의료 시스템에 과부하가 생겨서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것을 떠나서 코로나19 치료비로 재정이 고갈될 것 같습니다.

어느 정도 국민들도 비용을 지불해 오래동안 버틸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우기 코로나19가 단기에 끝나지않고 장기전을 준비해야한다는 것이 지병관리본부의 권고라고 하고, 다른 나라들도 장기전을 각오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치료비도 이러한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해 장기적으로 안정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려면 여유가 있는 사람부터 어느 정도 비용을 지불하는 시스템으로 가야하지 않을까 싶네요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