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크루즈, 자율주행 5단계 로보택시 ‘오리진’ 발표 – 한단계 진화가 시작될까?

|

2020년 1월 22일, GM 크루즈는 자율주행 레벌 5 단계가 가능한 로보택시 ‘오리진(the Cruise Origin)’을 발표했습니다. 오늘 그 내용을 잠깐 살펴 보시죠

그동안 쇼에만 볼 수 있었던 자율주행차가 이제는 연구실과 도로 시험장을 넘어 살금 살금 도로 세상속으로 뛰쳐나오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레벨 5란?

자율주행 레벨 5란 운전의 개입엾이 목적지까지 주행 및 주차까지 모든 운전 기능이 자동화된 상태로 운전자가 필요없는 상태를 말합니다. 우리가 이야기하는 원론적인 의미의 자율주행인 것이죠.

자율주행 단계 설명 Level of Self-driving 이미지 by Happist
자율주행 단계 설명 Level of Self-driving 이미지 by Happist

GM 크루즈의 ‘오리진(the Cruise Origin)’

이번에 발표한 GM 크루즈의 ‘오리진’ 자율주행 레벨 5 주행이 가능한 로로택시인데요.

GM 클루즈의 발표에 따르면 ‘오리진’은 고객에게 물품을 배달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용으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 GM 크루즈의 목적은 자율주행차 판매가 아니라, 우버처럼 앱을 통해 부를 수 있는 자율주행 택시 시스템을 운영하는 것
    이는 우버, 구글 웨이모 등과 경합하는 비지니스 모델
  • 일반 차량보다 훨씬 긴 100만 마일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
  • 센서 등 주요 부품을 교체할 수 있도록 설계, 경제성을 높임
    박스 모양이 된 것은 센서 등 부품등을 교체할 수 있도록 설계하면서 채택한 디자인
  • 운전대, 사이드 미러, 브레이크 등을 없랬기 때문에 심플하고 내부는 굉장히 넓게 설계 가능해짐
  • 자율적으로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라스트 마일용으로 설계
  • 정확한 시기는 못박지 않았지만 조만간 양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힘
  • 크루즈 오리진(the Cruise Origin)은 운전대와 브레이크 그리고 사이드 미러등이 없기 때문에 현행법으로 도로 운행을 할 수 없음 – 자율주행을 위해 법 개정이 필요 함
Slider image
Slider image
Slider image
Slider image
Slider image

크루즈 오리진(the Cruise Origin) 발표 영상

크루즈 오리진(the Cruise Origin) 차량 내부 트윗 영상

크루즈 오리진(the Cruise Origin) 샌프랑시스코 도로 주행 영상

[참고] 구글 웨이모 자율주행 택시 홍보 영상

아래는2018년 12월부터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시작한 웨이모 원(Waymi One)의 홍보 영상입니다.

지연되어온 자율주행차 약속

자율주행차는 몇년전만해도 가장 핫환 주제였습니다. 당장 자율주행차다 등장하고 택시업계가 망할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점점 완전한 자율주행이란 생각보다 쉽게 달성되지 않을 것이며 따라서 실제 적용시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5년은 더 걸릴 것이라는 주장이 힘을 얻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GM 크루즈 오리진(the Cruise Origin) q발표 현장에서도 이 차는 제대로 작동하려면 5년이 걸린다는 소문이 있다는 기자의 지적에 곧 나올 것이라고만 답했다고 하네요.

그리고 GM측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이 거의 없었다고 언론들은 조금 비판적인 논조가 많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생각보다 늦지만 미래는 다가오고 있습니다.

물론 명쳔전 생각한 것만큼 빠르게 자율주행 시대가 오지는 않습니다. 인공지능,먀 시대가 곧 올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예상했지만 이런 시대는 빙빙 돌고 돌아 아주 천천히 올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미래는 다가오고 있습니다.

참고 포스팅

가장 먼저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던 구글 웨이모에 대한 2018년 포스팅

이 당시만해도 자율주행 레벨 5가 조만간 실현될 줄 알았죠. 그런데 생각보다 쉬운일이 아닌가 보네요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