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CEO 비자리가 이야기하는 창의적 조직 만드는 만드는 법

| Updated

최근 몇년간 눈부신 성장으로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구찌. 이러한 구찌 성장의 비밀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고 많은 분석이 나왔습니다.

그러한 분석중에서는 밀레니얼 감성을 이해하기 위한 구찌의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가 있습니다.

이러한 구찌의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에 대한 소개는 WWD( Women’s Wear Daily)에서 주최한 어패럴 앤 리테일 CEO 서밋에서 구찌 CEO,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는 구찌의 눈부신 성장에 대해 이야기하는 가운데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구찌 성장의 특별한 비결은 없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다만 11,000명이 근무하는 구찌에서 회사 직원들이 개방적이고 행복을 느끼고 무엇보다도 창의적인 일을 할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 몇가지 변화를 두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에서는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를 비롯해 구찌 CEO 비자리가 이야기하는 창의적 조직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시죠.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 Photo by Gpautou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 Photo by Gpautou

상향식 접근이 가능하도록 만들다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의 목표는 모든 직원들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불필요한 프로세스를 건의하는데 주저함이 없도록 만드 것이었습니다.

이것이 가능토록 소위 “상향식 접근”이 가능하도록 만들었고, 이는 사내의 모든 사람들이 탑 경영진에게 피드백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럼으로서 변화를 가능케 만들었습니다.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

그러면서 그는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를 소개했는데요.

이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는 30세 미만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된 위원회로, 이미 임원 회의에서 논의했던 주제들을 이 위원회와 논의해 새로운 시각을 얻거나, 다른 경로로 새로운 아이디어를 CEO에게 제안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렇게 그림자 위원회(Shadow Committee)와의 논의를 거치다보면 일반적인 임원 회의에서 논의했던 것과는 다른 시각을 얻을 수 있다고 비자리(Marco Bizzarri)는 이야기 합니다.

구찌가 결정한 일들이 효과가 있는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비자리(Marco Bizzarri)는 이 그림자 위원회를 적극 활용하고, 이들의 건의를 수용한다고 합니다.

예를들어 구찌가 판매하는 가죽 가방을 만드는 과정에서 수많은 폐기물이 발생하는데, ㅁ빌레니얼 중심의 그림자 위원회는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가죽 제조 과정의 폐기물을 줄이는 안을 제안했습니다.

그것은 구찌 라인업에서 가죽 제품을 제외하는 것이죠.

밀레니얼과 정기적 점심식사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는 또한 35세이하 젊은층과 정기적으로 점심식사를 하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는다고 밝혔죠.

“우리가 하려고 하는 또 다른 것은 35세 이하의 사람들과 점심을 먹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이 자리에서 저는 구찌에서의 생활을 개선하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세 가지 아이디어를 달라고 부탁합니다.”

즐거운 점심 식사, featured, Photo by Zach Reiner
즐거운 점심 식사, Photo by Zach Reiner

디자이너와 매출 수치 이야기하지 않기

마르코 비자리(Marco Bizzarri)는 또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Alessandro Michele) 와 이야기할 때 결코 매출 수치를 이야기하지 않는다고 이야기 합니다.

“구찌 전략의 중심에 있는 것은 창의성과 감성이죠.
미켈레와 이야기할 때 저는 매출 수치나 판매에 대해서 전혀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미켈레가 하는 일은 창의적인 것이고, 저의 일은 그의 창의력을 발전시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미켈레(Alessandro Michele), Photo by Walterlan Papetti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미켈레(Alessandro Michele), Photo by Walterlan Papetti

이메일로 변화를 만들 수 없다

이 강연 마지막에 비자리(Marco Bizzarri)는 경영의 구루인 피커 드러커가 이야기한 “Culture eats strategy for breakfast.”를 인용했습니다.

그는 구찌에서 문화를 바꾼는 것은 본보기를 보이는 것’에서 시작해 크고 작은 방법으로 만들어 간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특히 그는 직원 11,000며에게 이메일을 보내는 것만으로는 변화를 만들 수 없다고 단언합니다.

Subscribe
Notify of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