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속 알프스 소녀 하이디 마을을 현실로 만든 스위스 마이엔펠트(Maienfeld)의 관광 마케팅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에서 동물들과 한때를 보내는 아이들, 홍보 이미지05, Image - heidi

이번 스위스 여행을 하면서 스위스 어디를 가야하나 이런 저런 고민을 하다가 ‘알스프 소녀 하이디’의 마을이 떠올랐습니다.
이번 여행에는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여자애 둘이 있으므로 이 애들에게는 ‘알스프 소녀 하이디’가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그러나 곧 그 생각을 접기는 했습니다. ‘알스프 소녀 하이디’가 살았다는 마이엔펠트는 정말 깡촌으로 겨울에는 방문할 수 없는 곳이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이곳은 눈이 많이 오는 지역이라서 1년 중 3월에서 11월까지만 개방된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왕 이곳을 염두에 두고 고민한 김에 이 마을에 대해 좀더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여러 자료를 찾다보니 우리가 알고 있는 ‘하이디’ 마을이 사실은 치밀한 기획에 따라 만들어진 마케팅의 산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스위스 관광의 발전은 끊임없이 투자하고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었기 때문

스위스의 관광업이 발전한 이유는 무엇보다도 스위스의 뛰어난 자연환경 덕분입니다. 그러나 이게 전부는 아닙니다.

그 뛰어난 자연 환경을 쉽고 편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고, 관광지마다 볼거리외 다양한 경험꺼리를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스위스 대부분이 산악 지역이죠.
이도 보통 산악지역이 아니라 알프스 산맥의 한 가운데 위치해 있기 때문에 많은 곳이 만년설로 쌓여 있고 눈덮힌 겨울이 오랬동안 지속되는 곳이죠.

사람들이 편하게 찾아올 환경과는 거리가 멉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어디간한 폭설에도 운행이 가능한 열차 중심으로 교통망을 구축했습니다.

스위스 필라투스(Pilatus)로 올라가는 스위스 산악열차, Mount Pilatus, Alpnach, Switzerland,Image -  ricardo gomez angel
스위스 필라투스(Pilatus)로 올라가는 스위스 산악열차, Mount Pilatus, Alpnach, Switzerland,Image – ricardo gomez angel

겨울 스위스 여행기를 보면 눈내리는 날 열차가 멈추어서 눈을 치우고 앞으로 전진했다는 이야기를 흔히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마치 쇄빙선이 얼음을 깨면서 앞으로 전진하듯 스위스의 열차는 전면에 눈치우는 장치가 있어서 눈을 치우면서 전진할 정도로 스위스 산악에 맞추어져 개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열차를 중심으로 스위스의 어지간한 관광지는 티켓 한장이면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아주 편리한 스위스 패스라는 제도를 도입해 관광객들이 스위스 자연을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멋진 천혜의 자연 풍경에다 즐기고 경험할 수 있는 꺼리를 만들고 오래된 이야기를 새롭게 재해석하고 의미를 담았습니다.

여기 소개하는 ‘알프스 소녀 하이디’ 마을로 알려진 마이엔펠트도 그 중 하나입니다.

평범한 촌동네였던 마이엔펠트는 어떻게 꿈의 마을이 되었나?

스위스 마이엔펠트는 스위스 동남부 그라우뷘덴주(Kanton Graubunden)의 작은 시골 도시입니다. 면적은 32.33제곱킬로이며 인구는 2015년 기준으로 2,767명에 불과합니다.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 지도, Image - heidiland.com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 지도, Image – heidiland.com

이곳이 스위스에서도 얼마나 촌동네이고 산악지역인지를 면적과 인국 비중에서도 알 수 있는데요.

마이엔펠트()가 속한 그라우뷘덴(Kanton Graubunden)주는 우리나라의 도에 해당하는 스위스 행정 구역인 칸톤(Kanton)중에서 가장 면적이 큰 지역이지만 인구는 가장 작은 곳 중의 하나입니다.

이 지역은 스위스 면적의 17.2%를 차지할 정도로 넓지만 인구는 비중은 겨우 2.5%에 불과합니다.

이렇게 몇명 살고 있지 않은 스위스 시골동네가 널리 알려진 관광지로 발돋음한 것은 소설 ‘알프스 소녀 하이디’와 이를 모티브로 광광 스토리를 만든 지방 정부의 덕분입니다.

아래 ‘하이디’마을 마이엔펠트(Maienfeld)가 어떻게 매년 10만명씩 몰려드는 관광지가 되었는지에 대해서 언론보도 등을 통해서 재구성해 보았습니다.

요한나 슈피리의 소설 ‘알프스 소녀 하이디’

당연하게도 이 마이엔펠트(Maienfeld)에 대해서 이야기하려면 소설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지은 여류 소설가 요한나 슈피리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지은 여류 작가 요한나 슈피리(Johanna Spyri, 1827~1901)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지은 여류 작가 요한나 슈피리(Johanna Spyri, 1827~1901)는 스위스 취리히에서도 25KM 떨어진 히르첼(Hirzel)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의사의 딸로 유복한 어린 시절을 보낸 그녀는 변호사이자 신문 발행인이었던 남편과 결혼해 부유하게 살았습니다.
남편은 시의 유지였고 그녀는 취리히의 여러 문인들과 교류하면서 소설가로서 성ㄹ장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녀의 아들은 매우 병약했기 때문에 아들을 데리고 스위스의 공기좋고 경치 좋은 곳으로 요약을 떠나게 되었는데 친구의 소개로 온천 마을인 바트 라가츠(Bad Ragaz)를 방문하게 됩니다.

바트 라가츠(Bad Ragaz)에서 요양을 하던 그녀는 바로 아래 동네인 마이엔펠트의 아름다움에 푹 빠지게 됩니다.

아이엔펠트의 아름다움에 감동하고 그 동네 주변에서 할아버지와 살고 있는 소녀의 이야기를 들은 요한나 슈피리는 단숨에 이 아름다운 이야기를 ‘알프스 소녀 하이디’로 풀어 나갔다고 합니다. 이 소설이 완성되는데는 단 3주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전해 집니다.

알프스 소녀 하이디 요한나 슈피리(Johanna spyri) Heidi by Johanna Spyri cover
알프스 소녀 하이디 요한나 슈피리(Johanna spyri) Heidi by Johanna Spyri cover

그동안 소설가로서 꿈을 키워왔었지만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그녀는 이 소설을 통해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 일약 잘나가는 소설가가 되었습니다.

당시 스위스 상황은 산업화의 물결이 거세게 몰려오고 있었던 시절로 이러한 산업화에 빠르게 적응한 사람들과 그렇지 못한 대다수의 사람들로 나뉘면서 급격한 빈부격차를 낳고 있었습니다.

산업화의 거대한 흐름에 편승하지 못한 대다수 스위스 시골의 아이들 대다수는 학교도 제대로 다니지 못할 정도로 힘겹게 살고 있었습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하이디’를 통해서 꿈과 희망을 주겠다는 것이 요한나 슈피리의 의도였다고 하네요.

만화영화 ‘알프스 소녀 하이디’, 스위스에 대한 환상을 심어주다

요한나 슈피리의 소설 ‘알프스 소녀 하이디’는 영화와 만화영화화 되면서 미국과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었고 스위스에 대한 동경을 심어주게 됩니다.

일찌기 1937년 미국에서 ‘알프스 소녀 하이디’가 알란 드완 감독하에 영화화되어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 덕분에 미국은 일본과 함게 하이디 팬이 가장 많은 나라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이런 ‘하이디’는 또한 일본에서 만화영화로 만들어져 큰 인기를 끌게 됩니다.

1974년 다카하타 이사오 Takahata Isao)감독은 미야자키 하야오, 코티베 요이치 등 출중한 능력을 가진 인재들과 함께 만화영화 ‘アルプスの少女ハイジ, Heidi, Girl of the Alps’를 만듭니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이름을 여기서 보게되니 놀랍네요.

이 만화영화는 뛰어난 연출과 치밀한 일상 묘사를 기반으로 기존과 다른 차원이 다른 작품성을 보여 주었고 엄청난 인기를 끌었습니다.

많은 일본 사람들이 이 만화영화를 보고 스위스 전원 마을을 동경하게 되었고, 급기야는 수많은 일본사람들은 ‘하이디’ 마을을 찾아 스위스 마이엔펠트로 관광을 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이디 마을과 집을 만들다.

사실 스위스 마이엔펠트는 동화 ‘알프스 소녀 하이디’의 배경이지만 어디에도 하이디의 흔적은 없었습니다. 당연하죠. 이야기의 모티브를 여기서 잡았을 뿐 소설이니깐요. 그저 아주 평범한 스위스 시골 동네였을 뿐이죠.

그런데 영화와 만화영화 덕분으로 미국에서, 일본에서 하이디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자 시당국과 관광청은 좀 더 체계적으로 관광지로 개발하기로 합니다.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 지도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 지도

마이엔펠트 고지대의 낡은 집들을 사들여 이곳을 동화속 하이디 마을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이곳을 소설 ‘알프스 소녀 하이디’에서 나오는대로 ‘되르플리’ 마을로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또 ‘알프스 소녀 하이디’ 소설이 쓰여진 시점에 지어진 125년이 넘은 집을 사들여 이 집을 하이디 집으로 만들었습니다.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  이정표 Heidi Village Maienfeld, Heidihaus in Maienfeld mit Fotopoint,Image - heidi.com
스위스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 이정표 Heidi Village Maienfeld, Heidihaus in Maienfeld mit Fotopoint,Image – heidi.com

최대한 현실감있게 예전 모습을 그대로 살리기위해 125년이나 지난 낡은 집을 사들이고 이 집에 있었던 오래된 낡은 물건들을 그대로 전시하고 ‘하이디’집 컨셉에 맞추어 여러가지 물건들을 추가 물건을 복원해 전시했습니다.

이렇게 복원된 ‘하이디’집에서 인형으로 된 할아버지와 페티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하이디가 사용했던 모든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이디가 쓴던 침대, 하이디가 입었던 옷 등등

소설로 만화영화로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꿈구며 달려온 관광객들은 100년이상 지난 하이디집에서 세월과 함께 하이디의 추억을 공유하며 감격해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스위스 산골의 아름다운 풍경과 더불어 하이디가 살던 낡은 집, 하이디가 뛰놀던 마을이 아주 현실적으로 구현되어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꿈에서나 그리던 멋진 목가적인 풍광과 하이디의 건강하고 항상 긍정적이던 모습을 떠올릴 수 있어 어렵게 어렵게 이 조그마한 시골을 방문한 고된 여정이 전혀 아깝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체험꺼리를 만들다.

또한 이 마을을 방문한 방문객은 하이디 마을을 방문해 시간 계획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로 안내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촉박한 여행자라면 단 2~3시간이면 둘러볼 수 있는 짧은 코스를 제안해주고. 시간이 비교적 넉넉한 여유로운 사람들에게는 6~7시간이 걸리는 장거리 코스를 제안해 줍니다.

이러한 단거리 및 장거리 코스는 빨간색과 파란색을 사용해 코스를 안내해 이를 다라가면 자연스럽게 하이킹 겸 관광을 마칠 수 있게 합니다.

즉 빨간색만 따라가면 시내 구경 후 하이디 마을을 구경하는 단기 코스를 마칠 수 있고, 파란색 화살표를 따라가면 하이디 마을과 ‘알프스 소녀 하이디’ 작가 요한나 슈피리(Johanna Spyri)가 묵었던 마을까지 살펴 볼 수 있는 것이죠.

또한 아이들을 위해서 하이디마을 동물들과 즐길 수 있는 체험도 가능합니다. 먹이를 주고 그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도록 말이죠.

이웃 관광꺼리와 연계하다.

아무리 ‘알프스 소녀 하이디’가 꿈과 희망을 이야기해도 이 작은 ‘하이디’ 마을만을 보러 먼길을 오기는 부족함이 있습니다.

그래서 시는 주변 지역의 관광자원과의 연계를 통해서 충분히 둘러볼 만한 여행 코스로 만들었습니다.

예를들면 ‘알프스 소녀 하이디’ 작가인 요한나 슈피리(Johanna Spyri)가 요양했던 근처의 비트라가츠 온천과 연계해 하이디 마을을 살펴보고 온천마을에 가서 온천을 즐길 수 있도록 코스를 제안하는 것이죠.

이는 관광지가 뭉치면 굉장한 사너지가 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 할 수 있습니다. .

마치며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마이엔펠트의 ‘알프스 소녀 하이디’ 마을을 방문하는 사람들은 연간 8만~10만까지 증가했다고 합니다.

어찌보면 명성에 비해서 초라한 수치일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곳은 정말 큰 맘을 먿어야 갈수 있을 정도로 시골이며, 눈이 많이 오는 지역이라 3월에서 11월 사이에만 개방하는 곳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Casa de Heidi, Alpes Suizos. 2018

A post shared by David Tello (@davidtello25) on

실제 여기를 방문했던 사람들은 굉장한 하이디 팬이 아니라면 감흥을 얻기 힘들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그만큼 스토리에 의존하는 관광지라는 의미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다는 것은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마케팅의 승리라고 볼 수 있습니다.

스위스에 너무도 아름다운 풍광이 많기 때문에 너무 눈이 너무 높아진 상태에서 마이엔펠트(Maienfeld)의 목가적 풍경은 그렇게 감흥을 주지 못한 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만약 우리나라에 마이엔펠트(Maienfeld)가 있었으면 엄청난 관광객이 모여들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이지만 스위스 내에서는 그저 그런 풍경일지도 모르겠습니다.

1 COMMENT

  1. 지자체가 할 수 있는 모범사례로 생각됩니다. 온천도시 라가츠와 고향 마이엔펠트가 연대해 하나의 상품을 개발하다니 멋집니다. 발상과 실행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어릴적 부터 알프스의 소녀 하이디의 팬이라 더욱 반갑습니다. 정말 긴 장편 소설인데 3주만에 썼다는 것은 정말 믿기지 않는 소식이군요. 대단합니다. 아이들만 읽을 책이 아니라 어른에게도 추천하고 있는데, 남편도 제 권유에 못이겨 읽고는 스스로 추천하더군요.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