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소비자들은 어떤 브랜드가 마음에 들면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그 브랜드를 지속 애용하게 된다고 알려졌습니다.

그러난 이러한 브랜드 사용에 대한 인식은 새롭게 소비 주역으로 떠오르는 밀레니얼이나 Z 세대들에게는 맞지않는 이론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마케터에서 브랜드 충성도 관련한 모닝 컨설트(Morning Consult) 조사자료를 토대로 소개한 내용을 편집해 공유드림니다. 

밀레니얼은 한 브랜드에만 집착하지 않는다.

소비자 조사회사인 모닝 컨설트(Morning Consult)는 2,202명 인터넷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 결과 세대별로 브랜드관련 몇가ㅓ지 특징적인 사항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즉 밀레니얼과 Z세대는 상대적으로 한 브랜드에 집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 밀레니얼과 Z세대는 51%는 좋아하는 브랜드가 있지만 다른 브랜드도 시도해보고 싶다는 의향을 가지고 있음
  • 그러나 X세대 67%는 마음에 드는 브랜드 제품이 있으면 그 브랜드 상품을 계속 사용 의향
  • 가장 나이든 층인 베이비 부머층 75%는 마음에 드는 브랜드 상품이 있으면 앞으로 계속 구매 의향 

오프라인 매장에서 쇼핑을 즐기는 쇼핑을 증기는 젊은 세대(MILLENIALS), IMAGE - PIXELLOVERK3 FEATURED
오프라인 매장에서 쇼핑을 즐기는 쇼핑을 증기는 젊은 세대(Millenials), Image – PixelLoverK3 Featured

고소득일수록 브랜드 충성도가 높다

모닝 컨설트(Morning Consult)의 조사 결과는 떠 소득에 따라 브랜드 충성도 차이가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연간 소득이 10만불이 넘어가는 고소득층의 경우 특정 브랜드에 충성하는 비율이 무려 29%에 달했고, 브랜드 선호를 보이는 비율도 59%를 보였습니다.

반년 연간 소득이 5만불 ~ 10만불 사이 중간 소득층은 브랜드 충성비율이 18%, 브랜드 선호 비율이 64%를 기록했고, 5만불이하 저소득층은 브랜드 충성 비율은 18%, 브랜드 선호는 52%로 상대적으로 브랜드 충성 비율과 브랜드 선호 ㅂ;ㅣ율이 낮았습니다. 

모닝 컨설팅 인터넷 사용자들의 소득에 따른 브랜드 충성비율How Loyal to Brands are US Internet User), Graph by eMarketer
모닝 컨설팅 인터넷 사용자들의 소득에 따른 브랜드 충성비율How Loyal to Brands are US Internet User), Graph by eMarketer

영원한 브랜드 지지자는 없다.

모닝 컨설트(Morning Consult) 조사 결과에서도 브랜드 지지가 계속 이어지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서 지적하고 있습니다.  

X세대와 베이비 부머 세대가 한번 마음에 든 브랜드를 계속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고하지만, 품질 요소나 윤리 문제 그리고 가격과 같은 요소들은 소비자들의 브랜드 충성도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가장 브랜드 충성도가 높다고 조사된 베이비 부머들도 여러가지 이유로 브랜드 구매를 중단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 브랜드 품질 및 서비스 품질 저하로 구매 중단 24%
  • 가격 상승으로 구매 중단 17%
  • 고객 서비스 문제로 구매 중단 14%

물론 밀레니얼들은 베이비 부머가 구매 중단한 요인들에 대해서 더욱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었습니다.

  • 브랜드 품질 및 서비스 품질 저하로 구매 중단 32%
    가격 상승으로 구매 중단 19%
    고객 서비스 문제로 구매 중단 19%
마루 덱에 누워있는 10대 아이들, IMAGE - UNSPLASH
마루 덱에 누워있는 10대 아이들, Image – unsplash

2 COMMENTS

  1. Q: 밀레니얼 세대는 왜 브랜드에 집착하지 않을까?
    A: 거지라서. ㅋㅋㅋ (웃픈 팩트 입니다.)

    밀레니얼들은 제세대 (X세대/Xennials) 처럼 브랜드에 집착할만한 경제적 여유가 없습니다. ㅠㅠㅠㅠ

    젊은친구들이 불쌍해서 월급이라도 더 주고 싶지만, 이미 충분히 많이 주고 있고, 문제는 income, 수익이 낮다기 보다는 부동산 가격이 너무 올라버려서, 여기에 업친데 덥친격으로 월세까지 너무 비싸져 버려서 삶에 여유가 없습니다.

    저희 세대때는 심심하면 영화나 보러갈까? 라는 가벼운 생각으로 극장가서 영화보고 그랬거든요. 영화관람비도 얼마 안했고 (수익에 비해) 부담없는 activity 였는데, 요즘 젊은 세대들에게는 영화극장가서 관람티켓 구입하고 팝콘, 음료수 등을 구입하는 비용이 크게 느껴집니다.

    Happist 님만 하셔도 젊어서 PC 한대 맞추는거 그냥 푼돈 정도로 느끼셨잖아요. (왜 솔까말 술자리 한번 안하면 생기는 돈 이었잖아요. ㅋㅋㅋㅋ) 요즘 젊은 세대들은 PC 한대 구입하는 것도 큰 돈이라고 느껴지고, 더구나 우리들 젊었을때 처럼 나이트 가서 양주까고 이런 activity 는 생각도 못합니다. ㅠㅠㅠㅠ

    요즘 젊은 세대는 우리세대에 비해 매우 빈곤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많이 불쌍하고, 참 큰 사회적 문제 입니다. ㅠㅠㅠㅠ

    • 오랜만입니다. 반갑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밀레니얼들이 주택 을 비롯한 기본 생활비가 높기 때문에 삶에 여유가 없다는 말슴에 동의합니다. 미국 핸프란시스코 주택 문제를 보면 수긍이 갑니다.

      그런데 미국 전체가 그렇게 집값이 높은지는 모르겠습니다.

      우리 사무실에 미국에서 근무하다온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는 보스턴근처 도심은 아니지만 6억 가까운 집이 있어 보여주던데 정말 멋지던데요..
      한국에 비해서 그리 비싸지 않다고..

      그런거에 비하면 한국은 더욱 문제가 많죠. 물론 일부를 가지고 전체인양 확대 해석할 수 있지만 다음과 같이 생각해 봅니다.

      1. 직장인의 경우 많은 경우 연봉이 신입이나 과장이나 차이가 크지 않습니다. 부장정도 되어야 차이가 크죠..

      기업들이 유능한 신입 유치를 위해서 신입의 연봉은 높이고 기존 직원의 연봉 인상은 최소로 운영하다보니 어느 순간 별 차이가 없어졌습니다.

      그래서 한국에서 젊은층이 연봉이 상대적으로 적다고 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합니다.

      2, 생활 수준이 높아졌습니다. 주거는 최소한 괜찮은 원룸으로부터 시작하죠.
      저희때는 반지하라는 지금 생각해보면 살기 참 어려운 공간에서 많이 시작했죠.. 가장 저렴한 주거공간이었으니깐요.
      지금은 무리를 해서라도 그보다는 훨씬 높은 주거공간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자동차를 비롯해 기존적으로 원하는 수준이 예전 저희때와 다릅니다. 그런것읃 다 채우려면 허덕이기 마련이죠.

      3. 우선순위가 다른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PC는 2년한 한번식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하거나 바꾸었죠. 왜냐 가장 중요한 것이었기 때문에..
      지금은 스마트폰이 그 자리를 차지할 것이고…

      뭄화생활이나 레저 생활도 예전과 다르게 돈이 있어야 할 수 있는것들이죠..

      말씀하신것처럼 전반적으로 요구하는 수준이 높아졌기 때문에 중요한 것 몇가지하고나면 나머지는 쪼들릴 수 밖에 없겠죠..
      나머지는 최대한 합리적인 소비를 해야하고 그러다보면 브랜드 충성도는 개뿔이라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요즘 논란이 되는 아이폰은 우선순위에 들어 있는 품목이므로 아이폰이 비싸져도 많이 팔리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