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커 J.파머는 미국의 교육 지도자이자 사회운동가이다.
그가 최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사진을 올렸다.
10년째 저서 출판을 앞두고 작가 지망생들에게 용기를 주고자 글을 쓴 것이다.

그는 (누가 읽을 지 모르지만) 자기 생각과 이야기를 빈병에 넣어 멀리 보내 누구라도 읽어 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써왔고 그 좋은 결과가 바로 한국의 문재인대통령이라는 것이다.
이처럼 실망하지말고 꾸준히 글을 쓴다면 언제가 누군가가 여러분의 글을 읽고 영향을 받을 것이니 용기를 갖으라는 것

문재인대통령이 나왔기 때문에 서울신문등에 소개된 것 같기도하지만 글을 대하는 파커 J.파머의 훌륭한 태도와 이를 표현한 멋진 문구 때문에 이 파커 J.파머의 페북 글을 소개해 본다.

내 생각을 적어 띄워보낸 병하나가 바다를 건너 한국 바닷가에 도착해 문재인대통령에게 닿아 읽혀졌다는 것이기에..


하고싶은 이야기를 빈병에 적어 바다로 띄워 보내 저 멀리 바닷가에 닿아 누군가라도 읽어주기를 바라는 ‘작가 지망생’들과 ‘불가능한 꿈을 꾸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글이다.

적어도 15년동안 나도 내 글을 읽어줄 사람이 있을까라는 의구심을 품었었다. 나는 20대 중반부터 글 쓰기를 시작했으나 40이가 될때까지 책 한권 출판하지 못했다. 그러나 쓰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었기에(I couldn’t NOT do it.) 계속 쓸 수 밖에 없었다. 이러한 이중 부정은 나를 위한 리트머스 시험지가 되었다, 만약에 당신이 하지 않으면 안되는 일이라는 것은 아마 당신이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 나의 열번째 책 출판을 앞두고 어떻게든 언제가든 그들이 바다에 던진 글이 어딘가에 도착해 누군가가 열어 읽어보기를 원하는 ‘작가 지망생(“can’t not write”)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고 싶어 졌다.

아래 사진은 한국의 부정부패 정권을 끝장내고 한국의 민주주의를 새롭게 만들고 있는 한국의 대통령 문재인이다. 그는 올림픽과 북한과의 대화를 이끌어 냄으로써 뉴스에 자주 등장하고 있다.

이 사진은 몇년전 한 집회에서 찍은 사진이다. 그의 스마트폰 아래에 있는 책은 “Healing the Heart of Democracy.”의 한국어 번역본이다. 이는 내 이야기를 담은 병이 멀리 흘러가 어느 해변가에 도착해 읽혀졌다고 생각한다. [번역본의 제목은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 – 역주 주]

이 이야기가 주는 교훈은 간단하고 – 꿈을 가지고 있는 모든사람들에게 해당된다. : 당신이 상상할 수 없다고 해서 그것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당신이 해야할 일은 당신이 하는 것을 계속하는 것이다. – 그리고 당신이 그것을 사랑한다면 그 결과는 그리 중요치 않다. 당신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인생을 보내는 것이고 그것이 바로 보상이라고 할 수 있다.

지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Healing the Heart of Democracy) 표지



This is for all the would-be writers out there—and all who have an “impossible dream”—who feel like they’re putting words into a bottle, tossing it into the ocean, then watching it disappear and never wash up on a distant shore to be opened and read.

That’s how it felt to me for at least fifteen years. I began writing in my mid-twenties and didn’t get a book published until I was forty. But I kept writing simply because “I couldn’t NOT do it.” That double-negative has become a litmus test for me: if there’s something you CAN’T NOT DO, it probably means you should do it!

As my 10th book nears publication, I want to encourage people who “can’t not write” to believe that somehow, some day, the bottles they throw into the ocean will wash up somewhere and be opened by someone.

Pictured below is Moon Jae-in,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who ran for office to help renew Korea’s democracy after a period of corruption. He’s been in the news quite a bit lately, because of the Olympics and his efforts to open a dialogue with North Korea.

The pic was taken a few years ago at a rally. The book on the table under his smart phone is the Korean translation of my “Healing the Heart of Democracy.” So I guess one bottle DID wash up on a distant shore!

The moral of the story is simple—and it applies to everyone who has a dream: Just because you can’t imagine it doesn’t mean it won’t happen! All you have to do is keep at it—and if you love doing it, the outcome really isn’t the point. You will have spent your life doing something you love, and that’s its own re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