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ecutive Summary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그리고 카카오톡(한국이 경우)같은 소셜 미디어나 메신저가 커뮤니케이션의 가장 핫한 도구가 되고 있지만 여전히 이메일은 살아 있습니다.

마케팅 도구로서 평가해보면 이메일은 여전히 마케팅 수단 중의 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2017년 매일 매일 2,690억통의 메일(비지니스용 및 개인용 이메일 포함)이 사용되며 , 향후 2021년까지 매년 4.5% ~ 4.3% 정도 사용량이 증가 예상

  • 소셜 미디어의 피로감 증가에 따라 오히려 이메일 효과가 높아 지고 있음(이메일 이탈율 감소, 메일 오픈율 증가 그리고 클릭율도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음)

  • 이메일과 소셜 미디어 등등 최신 마케팅 채널들과 효율을 비교 시 이메일의 ROI가 압도적으로 높음(이메일 122%, 소셜 미디어 28%, 다이렉트 메일 27%, 검색광고 25% 등)

  • 2018년에 마케터들은 브랜드 빌딩보다는 신규 고객 창출에 더 중심을 두고 있음 (신규 고객 창출 68%, 기존 고객 유지 48%, 브랜드 인지도 강화 43% 등)

  • 2018년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마케팅 채널로 이에일 마케팅을 가장 우선시하고 있음(이메일 마케팅 79%, 소셜 미디어 마케팅 62%, 컨텐츠 마케팅 39% 등)

1. 이메일은 죽었는가?

인스타그램과 스냅챗이 득세하고 카카오톡과같은 메신저가 커뮤니케이션의 많은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요즈음, 이메일은 효용가치가 있을까요?

아무리 카카오톡,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중심으로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드라도 어느 정도 중요한 커뮤니케이션은 여전히 이메일을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고 아직도 안정성과 신뢰성에서 이메일을 따라올 수단은 많지 않습니다.

누가 계약서를 보내고 검토하는데 카톡을 사용하고 페이스북을 사용할까요? 이메일은 비지니스에 있어서 가장 신뢰를 주고 기본 도구가 되는 커뮤니케이션 채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 한계도 분명하지요. 소셜 미디어처럼 폭발적인 구전은 불가능하죠.

Featured_dmail 이메일 스마트폰 Smart phone anete-lusina-146152

2. 전세계 이메일 사용량 추이 및 장기 전망

2017년 2월 Radicati Group이 조사해 추정한 바에 따르면 2017년 매일 2,690억통의 메일(비지니스용 및 개인용 이메일 포함)이 사용되며 , 향후 2021년까지 매년 4.5% ~ 4.3% 정도 사용량이 증가해 2021년에는 3,196억통의 메일이 매일 사용될 것으로 추정하였습니다.
이메일이 어느 정도 성숙기이긴 하지만 여전히 중요하게 그리고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 전 세계 이메일 사용량 전망(2017년 ~ 2021년)
Data by Radicati Group, Graph by emarketer

전 세계 이메일 사용량 전망(2017년 ~ 2021년) by Radicati Group

3. 이메일 사용 행태 – 이탈율의 감소 및 오픈율의 증가

이메일에 대해서 계속되는 도전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톡과 같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수단이 증가하면서 이메일 사용이 줄어들고, 또한 이메일에 대한 관심도 크게 감소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위에서 보듯이 이메일 사용은 꾸준 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등등 소셜미디어는 지속적으로 진화하면서 여러가지 방식으로 진화를 거듭하면서 언제 그 생력이 끝날지 모릅니다.

그러나 이메일은 비록 성숙기에 접어들어 그 사용이 폽발적으로 늘지는 않지만 이메일이 계속 유지될 수 있는 중요한 여괄이 있기 때문에 사라지지 않고 계속 사용을 늘려갈 수 있습니다.

최근 몇가지 소비자 조사 자료를 보면 오히려 이메일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져가고 있습니다.

아래는 INBOX Marketer에서 발표한
2017 NORTH AMERICAN Email Benchmarks & Trends Report의 내용 일부입니다.

메일에서 중요한 요소 몇가지가 있는데요. 사람들에게 메일을 보냈을 시 제대로 전달되었는지를 보는 전달성(Deliverability)을 가늠해보는 이탈율(Bounce Rate), 받은 이메일을 개봉하는 비율인 오픈율(Open Rate), 이메일을 읽고 웹사이등으로 접속하는 클릭율(Click Through Rate / Click-to-open Rate) 그리고 실제 구매로 이어지는 전환율(Conversion Rate) 등이 그 것인데요.

INBOX Marketer 조사 결과를 보면 최근 이탈율이 감소하고 오픈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이메일을 읽고 웹사이트나 랜딩 페이지로 접속하는 클릭율도 2014년부터는 상승하고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커뮤니케이션이 늘어나고 확산되고 있지만 이에 비례해서 이러한 소셜 미디어에의 피로도 증가 그리고 갈수록 정복 폭증에 따른 복잡함 증가에 따라 상대적으로 이메일의 중요성이 부각된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Featured_이메일 email-1903444

3.1. 연도별 이메일 이탈율 추이(북미 기준)

▽ 연도별 이메일 이탈율, by INBOX Marketer

연도별 이메일 이탈율 Yaerly Bounce Rates Trends in North America

3.2. 연도별 클릭율(Click Through Rate / Click-to-open Rate) 추이(북미 기준)

▽ 연도별 클릭율(Click Through Rate / Click-to-open Rate),
by INBOX Marketer

연도별 이메일 개봉율 Yaerly Open Rate Trends in North America

3.3. 연도별 이메일 개봉율(Yaerly Unique Clicks Trends(북미 기준)

▽ 연도별 이메일 개봉율(Yaerly Unique Clicks Trends),
by INBOX Marketer

연도별 이메일 유닉 클릭율 Yaerly Unique Clicks Trends in North America

4. Z세대와 밀레니얼들은 이메일을 사용할까?

이제 경제 활동의 주역으로 편입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 그리고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내고 향후 마케팅의 방향을 가늠하게 해주는 Z 세대.. 이들에게 이메일은 어떤 존재일까요?
구시대의 유물일까요?

아래는 adestra 조사 자료를 테이블로 정리한 자료인데요. 이에 따르면 Z세대, 밀레니얼도 이메일을 브랜드 커뮤니게이션의 가장 선호하는 채널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비록 그 강도는 베이비 부머(Baby Boomer) 세대에 비해서는 낮지만요.
그리고 조금 눈여겨 봐야할 점은 밀레니얼보다는 오히려 Z세대에서 높게 나오는 것입니다. 철저하게 디지탈에 경도된 밀레니얼 세대에 비해서 Z세대는 다시 아날로그로 회귀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조사 결과가 있던데 이러한 경향과 연결시켜 해석할 수 있는 포인트가 아닐까 합니다.

미국 세대별 선호하는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채널 eMarketer

5. 이메일마케팅(eMail Marketing)의 효과는 있을까?

이메일마케팅이 한물간 마케팅 기법이라고 생각하기에 이메일마케팅에 대한 기대도 박합니다.
당연하게 최근 떠오르는 소셜 미디어를 활용한 마케팅에 관심을 갖기 마련이지요.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최근 수십년동안 소셜 미디어 사용자는 폭발적으로 증가해 왔으니깐요.

조금 오래된 그래프긴 하지만 소셜 미디어 방문자가 얼마나 폭발적으로 증가했는지를 잘 보여주는 그래프라서 인용했습니다.

소셜 미디어 방문자 증가 추이 Sicial Media Visitors Growth by Registered Uusers

위 그래프가 보여주듯이 소셜 미디어는 일시적인 유행이 아니죠. 이 시대를 관통하는 가장 중요한 현상중의 하나입니다. 따라 많은 마케팅 종사자들은 소셜 미디어를 그들 비지니스의 중요한 요소로 고려하고 있습니다.

Featured_소셜 미디어 Social Media board-2893916

효율이란 관점에서 생각해 봅시다.

도달율을 보면 이메일은 타겟의 90%~97%의 도달율을 보입니다. 물론 개봉율로 따지면 30%가 채 안되긴 합니다. 반면 페이스북에 대한 연구를 보면 2000명의 팬(Followers)가 있다면 페이스북에서 발행하는 여러 포스팅을 다보는 팬(Followers)은 기껏해야 2명에서 5명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이메일은 또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집행이 가능하며, 최종 구매로 이어지는 전환율도 상대적으로 높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래는 eMarketer에서 발표한 주요한 마케팅 채널별 ROI를 산출한 것인데요. 비용대비 효과는 이메일을 따라올 수 없습니다.

▽ 마케팅 채널 마케팅 효과,
이메일 vs 소셜 미디어 vs 다이렉트 메일 vs 서치 광고,
by eMarketer

마케팅 채널 마케팅 효과 이메일 vs 소셜 미디어 vs 다이렉트 메일 vs 서치 광고 median ROI for select channel by emarketer.png crop

6. 어디에서 이메일마케팅을 활용할까? 사업군별 이메일 마케팅 사용 현황(미국 기준)

2017년 6월 Data & Marketing Association(DMA)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아직도 많은 업군에서 이메일 마케탕을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업군에서 80% 이상의 기업이 이메일 마케팅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 미국 산업군별 이메일 마케팅 사용 현황,
By Data & Marketing Association(DMA), Graph by emarketer

US Marketers who use email marketing by industry DMA 미국 산업군별 이메일 마케팅 사용 현황

7. 이메일마케팅의 목적은?

그러면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2018년 마케팅 목표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이메일 마케팅에서 대두되는 현안은 무엇일까요?

7.1. 2018년 마케팅 주요 목표 방향은?

2017년 12월 Campaigner에서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새로운 고객을 늘리는데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마케터들은 새로운 고객을 발굴 68%, 기존 고객의 유지 48%, 브랜드 인지도 향상 43%, 이커머스 활성화 22% 그리고 22%는 브랜드 충성도 강화를 꼽았습니다.

지난 2016년 조사에서는 브랜드 인지도 향상 45%, 브랜드 충성도 강화 21%를 택 했는데 2018년엔 이런 브랜드 강화보다는 새로운 고객을 발굴하고 기존 고객을 유지하는데 더 집중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다 효율적인 마케팅을 구사하겠다는 것이죠.

▽ 2018년 마케터들의 목표는?
Leading Marketing Goals for 2018 According to Email Marketers,
By Campaigner

2018년 마케터들의 목표는 Leading Marketing Goals for 2018 According to Email Marketers By Campaigner

7.2. 2018년 마케팅 우선 순위는?

위와 같은 마케팅 목표에 입각해 마케터들은 이메일 마케팅을 가장 중요시 하고 있습니다. 이메일 마케팅 79%, 컨텐츠 마케팅 39%, 소셜 미디어 마케팅 62%, SEO 31% 등등

▽ 2018년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마케팅 우선 순위는?
By Campaigner

2018년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마케팅 우선 순위는 By Campaigner

7.3. 2018년 이메팅 마케팅 우선 순위는?

다시 이메일 마케팅으로 들어와서 가장 우선 순위를 두어야 할 요소로 이메일의 오픈율을 높이는 것으로 가장 중요하고시급한 부분으로 꼽았습니다.

이메일 오픈율 향상 59%, 이메일에 넣을 경쟁력있는 컨텐츠를 만드는 것 41%, 새로운 신규 독자를 확보하는 것 31%, 클릭율을 유지, 높이는 것 30%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 2018년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이메일 마케팅 우선 순위는?
By Campaigner

2018년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이메일 마케팅 우선 순위는 By Campaigner

8.2. 참고 자료 – eMarketer Webinar: Email’s Role in Omnichannel Marketing—Beyond the Opens and Clicks

8.3. 참고 자료 – 2016 Adestra Consumer Adoption & Usage Study

8.4. 참고 자료 – Campaigner 2017 Industry Report

9. 참고 포스팅

요즘 핫하다는 화장품 브랜드 글로시에(Glossier)의 이메일 마케팅 캠페인 사례

[이메일마케팅] 개인과 스타트업이 사용하기 좋은 이메일마케팅 서비스 – 메일침프(MailChimp)

이메일은 죽었을까? 역설적으로 가장 중요한 마케팅 채널이 되고 있는 이메일 마케팅!! was last modified: 12월 26th, 2017 by happist
  • 9
    Shares
  • 보리소년 양병철

    제대로 만들어진 이메일 광고가 검색, SNS 등 광고보다 효과적이라는 통계에 동의합니다. 새로운 기술이 곧 신선함일 수 없다. 흥미와 신선함은 다른거죠!


    • 각 마케팅 방법마다 장단점이 분명히 있고 이를 각기 마케팅 목적에 따라 어떻게 제대로 활용하는냐에 따라 달라 질것으로 보입니다.
      언제 무협지를 보니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얼마나 뛰어난 무공을 선택해 수련하느냐보다 선택한 무공을 얼마나 깊이있게 익혔느냐에 따라 승부가 가린다고..

      • 보리소년 양병철

        이소룡이 “만 가지 기법을 가진 사람은 두렵지 않다. 그러나 한 가지 기법을 만 번 연습한 사람은 두렵다.”라는 취지의 얘길 했다죠! 마케팅이나 지식 깊이는 없고, 화려하다 싶습니다.

        • 온라인 상거래를 하는 중소기업들 (미국기준입니다) 을 보면 notice 하는 특색이 하나 있습니다. 각자 여러가지 종류의 마케팅을 하고 있지만, 항상 어떤 하나의 마케팅 기법으로 인해 발생하는 매출이 80% 정도가 된다는 것 입니다.

          그래서 마케팅은, “이런식으로 해야 한다” 라고 말하는 사람들 (소위 마케팅 전문가들) 은 일단 거르고/패스하는게 좋습니다.

          마케팅 전문가들 보다는, 나의 경쟁업체는 어떤식으로 매출을 발생시키고 있고, 어떤 마케팅 형태로 가장 큰 이익을 챙기고 있는지 그 정보를 얻어 내는 것이 (inside information 이라고 하죠) 가장 확실합니다.

          그리고 이런 corporate espionage (기업내부 정보를 빼내는 일) 를 전문으로, 합법적인 법규내에서, 하는 사람들도 존재합니다.

        • 이소룡 멋지네요.
          이 이야길 듣고 구글 검색을 해봤는데 많은 시간이 흐른 지금도 그에 대한 관심이 식지 않고 있네요.

          그의 부인에 따르면 무술인으로서 몸 만들기에 하루 종일 투자를 했다고 하네요. 한가지에 몰두해 세계 최고가 되는 방법을 그 스스로 보여준 셈입니다.

          여전한 전설…

          올 마지막 날이네요.. 잘 마무리하시고 멋진 2018을 맞으시길 기원합니다.

          • 보리소년 양병철

            2000년 이후 인터넷, 정보혁명 관련 많은 단어들이 등장했다 사라졌네요! 무엇 하나 제대로 깊이 탐구되지 못한 것이 문제라고 봅니다. 유행에 휩쓸리지 않고 바닥을 보는 마음이 아쉽습니다. 혁명과 혁신의 구별법부터 분명히 정립하는 것이 기본이겠죠! 2017년 아쉬움도 있지만 만족합니다. 정보혁명을 화두 삼은지 29년, 30년이 되는 2018년에 한 권을 책으로 매듭 지을 수 있겠기에 2018년을 희망으로 맞이합니다. 2018년의 희망 생생하시길 바랍니다.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예전에 비싼 회비를 내고 협회에 가입하여 회원들 리스트를 받아서 이메일로 마케팅한 것이 생각나네요. 당시에 꽤 괜찮은 마케팅 수단이었는데, 다시 이메일이 각광을 받고 있다니 조금 의외네요.

    • 미국에서 이메일마케팅이 다시 각광을 받는 것은 아니고 기본 마케팅 툴로서 꾸준히 사용되고 있고 효과도 계속 나오는 마케팅 채널이라고 보는 것 같습니다.
      소셜 미디어가 금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점점 효과가 떨어지면서 고민이 많은 것 같아요. 그러면서 효과가 검증된 이메일마케팅을 활용하는 게 아닐까 추정해 봅니다.

      한국에서는 아무래도 이메일마케팅은 그닥 환영받지 못하고 활성화되지도 않은 것 같습니다. 미국과 달리 한국은 이메일을 적극적으로사용하지 않은 사람도 꽤 되는 것 같습니다.

  • https://uploads.disquscdn.com/images/fe4555f688038eda719db1ea83cf05487882aaf00bf5d254b2c35610401b0f76.jpg

    encoding 문제인 것 같습니다.

    이메일 광고가 효과가 없다면 이메일 주소들이 돈으로 거래되지도 않겠죠. ㅎㅎㅎ
    MailChimp 같은 서비스는 이메일의 편의성도 가져오고 돈도 벌어줄 수 있는 도구인데, 이상하게 한국 사업체들은 MailChimp 에 대한 거부반응이 매우 높습니다.

    몇년전에도 코프레스에 이메일 때문에 질문올리신 분에게 MailChimp 를 소개했었는데 반응이 매우 좋지 않았던 기억이 납니다. ( 질문자도 아닌 다른 분이, “그런걸 왜 써? 빼액!!!” ㅋㅋㅋ)

    아니, email 을 보내는데 왜 매달 돈을 들여야해? 무조건 php 메일 작동되게 고쳐놔. 이러면서 개발자만 닥달하는걸 본적도 있습니다.

    매달 5천원의 경비를 더 들여서 50만원의 순수익이 늘어난다면 절대 그게 돈이 더 들어가는게 아닌데, 한국분들의 경우 일단 모든 경비를 아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 강한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 네 감사합니다.

      1. 우선 저 현상은 WP Supercache + ngx_pagespeed를 같이 사용 시 WP Supercache 세팅을 매뉴얼 적용하면 저런 현상이 나타납니다. edge, whale등에서 나타나고 IE나 크롬은 저 현상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어떤 항목때문에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 결국 WP Supercache 만 적용하거나 ngx_pagespeed만 적용하거나 아니면 다른 cache플러그인을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2. 한국은 이메일로 차분하게 비지니스하는 문화가 약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전화나 메세지등으로 처리하고 생각보다 메일을 잘 안쓰는 것 같습니다.

      3. php에서 보내는 메일은 스팸함으로 직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 같습니다. 스팸으로 처리되지 않토록 가능하면 gmail이나 인지도있는 메일 주소를 사용한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메일을 보낼 시 그래도 검증이 된 메일침프와 같은 곳을 통해서 보내는데 사람들은 관심이 없다보니 이를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아요.

      이제 마지막날인데(한국 시간기준으로) 하내 잘 마무리하고 건강하십시오.

      • 말씀하신데로 php 메일은 전송실패나 스팸메일로 직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기업이메일을 php 메일로 보내길 고집하는 사업주가 지금도 많습니다.

        MailChimp 나 SendGrid 은 SMTP 라서 메일도 안전하게 전송되고 대량 이메일도 간편하게 보낼 수 있어서 정말 돈값하는 서비스들인데, 한국 사업주들은 이런 서비스에 대해 대단히 부정적인 시각을 갖습니다. (제 경험으로는)

        아, 한국시간으로는 오늘이 2017년 마지막 날이군요!!! 시간 참…. ㅎㅎㅎㅎ

        Happy New Year!! 입니다. ㅎㅎㅎ (한국어로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잘 몰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