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IDC에서 발표한 2017년 3분기 업체별 스마트폰 출하량을 토대로 스마트폰 시장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Gearing Up for a Flagship-Filled Holiday Quarter, Smartphone Shipments Grew 2.7% Year-Over-Year in the Third Quarter, According to IDC

이전에 스마트폰 시장 관련해 정리 공유했던 내용은 아래 링크 글을 참조해 주시가기 바랍니다.

[2017년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리딩속 애플, 화훼이가 그 뒤를 따르다.

[2017년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안정적 리딩 , 화훼이 등 중국업체의 약진

[2017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왕좌 복귀, 화훼이와 오포 등 중국업체의 약진

[2016년 4분기]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애플의 왕좌 등극, 삼성 몰락의 가시화 그리고 화훼이 점유율 10% 돌파

[2016년 3분기 업데이트]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 몰락의 전조(?) 그리고 여전한 중국 업체의 추격

[2016년 2분기 업데이트]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이 선두지만 화웨이의 추격이 거세다

1. 2017녀 3분기 출하량 3.73억대, 전년 비 2.7%, 전분기 비 7.4% 성장

IDC는 2017년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3.73억대로 추정했습니다. 이는 전년 2016년 3분기 3.63억대에 비해서 약 2.7% 성장했으며, 전분기인 2017년 2분기의 3.42억대에 비해서는 7.4% 성장한 것입니다.

이는 2017년 2분기에는 전년 비 1.3% 하락하고 전 분기 비해서도 0.8% 하락해 완연하게 하락 추세를 보여준것에 비해서는 긍정적인 수치이며, 연말 성수기로 접어드는 시점에서 긍정적인 신호를 보낸것으로 IDC는 해석하고 있습니다.

▽ 2017년 3븐기까지 스마트폰 출하량 추이 및 성장율(2010년 1Q ~ 2017년 3Q)
Graph by Happist

2017년 3분기까지 스마트폰 출하량 추이 및 성장율(2010년 1Q ~ 2017년 3Q)

위 그래프는 2010년 1분기부터 2017년 3분기까지 분기별 출하량 및 전년 동기 비 성장율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2015년 2분기까지는 최소 전년 동기 비 13%이상 성장을 지속했었습니다.
그래프가 보여주듯이 2013년 2분기까지는 전년 동기 비 50%이상 성장을 지속했으며 2015년 2분기까지는 13%이상 성장을 지속했고 2015년 3분기부터 2017년 1분기까지는 10%이하로 소폭 성장을 지속하다 2017년 2분기에는 드디어 마이너스 성장을 하게 됩니다
다행히도 2017년 3분기에는 다시 2.7% 성장으로 전환한 상태죠.

IDC는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1% 정도 성장할 것으로 보았는데요. 비록 2017년 3분기 많은 회사들이 플래그쉽 스마트폰을 출시했지만 아이폰 X와 같이 지나치게 높은 가격은 소비자들이 구매를 2018년이후로 넘기는 요인이 많아 성장이 제한적으로 보았습니다.

이러한 견해는 기 발표된 가트너의 2018년, 2019년 스마트폰 수요 예상에서도 비슷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가트너 보고서를 토대로 정리했던 IT
2018년 모바일폰 시장 예측 – 스마트폰 6%로 성장세 전환 by가트너
를 참조하세요.

2. 주요 메이커별 점유율 추이

시장 자체가 전년 동기 비 또는 전분기 비해서 성장한 시장 수요와 각 메이커별 신제품과 마케팅 활동의 결과로 5대 메이커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또는 전분기에 비해서 모두 증가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2017년 3분기 메이커별 출하량 점유율은 삼성이 22.3%로 여전히 2위와 12.3%p를 유지하며 견조한 우위를 지켜가고 있고, 애플은 12.05 그리고 화웨이는 10.5%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포의 성장세가 주춤하고 샤오미가 무서운 속도로 점유율을 높여 2017년 3분기에 7.4%까지 뛰어 올랐습니다.

▽ 2017년 3분기까지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추이,
5대업체 중 샤오미 점유율만이 주목할 만하다.

2017년 3분기까지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추이

2.1. 삼성, 성장했으나 점유율은 전분기 비 하락

삼성전자는 2017년 3분기에 8천 3백만대 스마트폰을 출하해 전년 동기 비 9.5% 성장했습니다. 다만 이 성적은 2016년 갤럭시노트 7의 발화 사태로 전반적 판매 감소 시기와의 비교로 주의해서 해석이 필요하긴 합니다.

지난 3분기 삼성은 지난해 갤럭시 노트 7의 악몽을 딛고 성공적으로 갤럭시 노트 8을 런칭했고 견조한 초기 판매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다가올 4분기 판매에 청신호를 보이고 있습니다.

▽ 많은 관심을 받았던 갤럭시노트8 사전판매 행사

갤럭시노트8 사전판매

그러나 삼성이 갤럭시 S, S+ 그리고 노트 8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음에도 불구하고 3분기 매출은 감소했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이는 위에서 지적한 신제품의 런칭 및 판매 활성화에도 불구하고, J시리즈 및 A시리즈같은 중저가 제품이 점점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함에 따라 제품 믹스가 악화된 것에서 발생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2.2. 애플, 아이폰 X에 거는 기대

애플은 46.7백만대를 출하해서 작년 비 2.6% 증가했습니다. 지난 10월 애플은 아이폰 8과 아이폰 X을 발표했지만 이는 3분기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습니다.

▽ 애플 아이폰 X 발표 모습 Apple iphone x announcement feature

애플 아이폰 X 발표 모습 Apple iphone x announcement feature

여러 매체에서 2017년 3분부터 애플은 화웨이에 밀려서 3위로 떨어질것으로 예상하는 곳이 많았지만 결과는 오히려 반대로 애플 점유율은 오르고 화웨이는 점유율이 감소하는 정 반대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선일보, 中 화웨이, 애플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 2위 굳히나

ZDNet, 中 화웨이, 애플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 2위 굳히나

4분기에 아이폰 8 및 아이폰 X가 본격적으로 판매되고 기존에 출시되었던 아이폰 SE, 6S 및 7들은 아이폰 수요에 다양한 각겨대를 공급할 수 있어서 애플 포트폴리오를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 줄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애플 4분기는 신제품 아이폰 X가 프리미엄 시장을 리딩하고, 기존 출시된 모델들이 공격적인 프로모션으로 중저가 시장 스마트폰 수요를 견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애플도 상당히 안정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는 평가가 가능할 듯 합니다.

이러한 안전적인 포트폴리오가 이번 3분기에 오히려 점유율을 높일 수 있었던 원동력이 아닐까 합니다.

2.3. 화웨이, 애플 및 삼성과 당당히 경쟁하는 새로운 플래그십모델들

화웨이는 2016년 3분기에 비해서 16.1 % 증가한 39.1백만대를 출하해 여전히 3위를 차지했습니다.
전년 동기 비 판매가 증가했지만 시장점유율은11.3%에서 10.5%로 0.8%가 떨어지면서 오히려 낮아졌습니다. 이렇게 출하량은 늘었지만 점유율이 하락하는 현상은 삼성과 화웨이에 공통으로 나타난 현상입니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Mate 9과 P10 플래그쉽 모델은 프리미엄 시장을 계속 공략하며, Huawei의 Honour 브랜드는 가격 경쟁력있는 6X와 Honour 8로 중간 그레이드를 공략하고 있습니다.

애플과 마찬가지로 화웨이도 곧 발표하는 Mate 10, Mate 10 Pro 및 Porsche Design Mate 10에 인공 지능 기능이 추가된 새로운 칩인 HiSilicon Kirin 970을 내장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베젤리스 디자인을 적용했습니다. 이러한 새로운 모델은 애플 및 삼성의 주력 모델과 당당히 경쟁할만큼 뛰어난 제품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잇습니다.
화웨이는 더이상 중국의 듣보잡 스마트폰 메이커가 아니것입니다.

▽ 인공지능 기능을 강조한 화웨이 Mate 10 비디오

2.4. 오포, 인도 시장 공략에 공을 들이다.

OPPO는 3분기에 전년 대비 19% 증가한 30.7백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했습니다.
그동안 폭발적으로 판매를 확장해 점유율을 높여왔던 오포지만 이번 3분기에는 주춤해 전분기 비 0.1% 점유율을 높이는데 그쳤습니다.

OPPO는 본거지인 중국을 넘어 해외로 꾸준히 진출을 시도하고 있는데 특히 세계 제2의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OPPO는 인도에 서비스 센터를 확장하고 전용 판매점을 늘리는 등 판매 인프라 확장에 집중 투자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인도 시장에서 점유을을 2016년 3분기 4%에서 8%로 2배 늘리는데 성공했습니다. 다만 샤오미(Xiomi), 비보(Vivo)등 다른 중국 업체들도 인도 시장 공략에 집중하면서 오히려 더 나은 성과를 나면서 OPPO의 성과가 바랬습니다. (아래 샤오미(Xiomi)의 인도 시장 공략 내용 참조)

2.5. 샤오미(Xiomi), 인도 캠페인의 성공으로 대도약을 이루다.

한때 중국의 혁신을 대표하는 것처럼 보였던 샤오미였지만 화웨이나 오포등이 급상승하면서 얼마동안 샤오미는 명함도 못 내밀정도로 시장의 관심에서 멀어졌습니다.
그러나 최근 침체를 딛고 빠르게 성장하면서 다시 글로벌 스마트폰 5대 업체에 그 이름을 올리고 있는데요.
이번 2017년 3분기에는 27.6백만대를 출하시킴으로서 2016년 3분기 13.6백만대보다 배이상 출하가 증가했습니다.

이러한 폭발적인 성장은 인도 시장에서 왔는데요. 특히 9월 인도의 메가 온라인 페스티벌에서 성공적인 판매를 기록한 것이 큰 기여를 했습니다. 샤오미는 공격적인 금융 조건 및 쉬운 금융 옵션을 제공하면서 대부분 모델 할인 전략으로 Xiaomi 판매를 크게 늘릴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온라인 투자뿐만이 아니라 파트너 프로그램과 MI 매장 확장을 지속해 오프라인에서도 샤오미의 입지를 강화했습니다.

샤오미 인디아 공략 포스터 Xiaomi-India-smartphone-sales-soon

아래는 쿼츠에서 보도한 샤오미의 인도에서의 성과를 보도한 기사입니다.

How Xiaomi is winning over India’s booming smartphone market

이 쿼츠 기사에서는 2016년 3분기와 2017년 3분기의 시장점유율 차이를 보여주는 그래프를 소개하고 있는데요. 이에 따르면

  • 삼성은 23%로 힘겹게 1위를 고수하고 있고(힘겹다고 표현한 이유는 주욱 업체들이 거세게 쫒아오고 있기에 그리 표현했습니다.)
  • 샤오미는 6%에서 22%로로 대약진을 했습니다. 뭐 대약진이란 표현밖에 안떠오르네요.
  • 그리고 비보도 5%에서 9%로 늘었고 오포도 4%에서 8%로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인도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의 활약이 눈부십니다. 거기다 점유율이 줄었지만 레놉도 중국업체네요.

3. 마치며 – 샤오미의 상승세, 삼성과 화웨이의 하락

이번 2017년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을 통해서 살펴본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경쟁을 아래와 같이 간략히 정리해 봅니다.

  • 삼성은 무난하게 경쟁사들의 도전을 방어해 비록 전 분기비해서 점유율이 0.9% 하락했지만 22.3%로 여전히 1위를 지켰고
  • 애플은 3위로 전락한다는 항간의 예측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가격대의 수요를 대응하는 아이폰 SE, 6S 및 7들의 꾸준한 판매에 힘입어 전분기 비 0.5% 상승한 12.5% 점유율로 마감
  • 그동안 기세좋게 점유율을 늘려왔던 화웨이는 샤오미와 같은 다른 중국업체들의 활약에 10.5%로 전분기 비해 0.8% 하락
  • 세계 제 2의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가 오포, 샤오미, 비보 등의 중국 업체간의 경쟁의 장이 되었음
  • 인도 시장에서 대약진을 기록한 샤오미는 점유율을 1.2% 늘린 7.4%로 4위인 오포(OPPO)를 바짝 뒤쫒고 있음

전반적으로 전분기에 비교해 점유을을 크게 높인 샤오미가 진정한 승자이고 비록 1위를 지켰지만 5대 업체 중 가장 많은 점유율을 잃은 삼성과 화웨이가 이번 시즌에서의 패자가 아닐까 합니다.
삼성이 힘겹게 분투하는 이 시장에 LG가 빨리 5대 업체에 이름을 올렸으면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2017년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리딩 그리고 샤오미의 대도약 속 애플이 선방하다. was last modified: 11월 4th, 2017 by happ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