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의 부활의 이유 – 국적 다양화와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이 K-POP을 부활시키다

이 글은 2017-09-14에 최종 수정하였습니다.

한류는 어디로 가고 있을까요? 한때 아시아에서 한류는 갔다는 평갈르 받았는데 최근 다시 한류 또는 K=POP이 다시 기재개를 켜고 있다는 니케이 기사가 있어서 공유해 봅니다.

이 기사는 한류의 현황을 보여주는 구글 검색 트렌드를 토대로 한류가 확실히 힘을 힘을 잃었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리고 최근 일본에서 뜨고 있는 블랙 핑크 (Black Pink)ㄹ를 예로 들면서 새로운 전략하에 K-POP이 다시 부활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의 요인은 멤버를 다국적으로 구성하면서 전략국가의 색깔을 반연하는 멤버 구성 전략이 주효했고, 스많은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들을 통한 새로운 구릅 구성이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K-pop purveyors build bands with multinational flair

K-pop purveyors build bands with multinational flair

일본에서

7년전에 일본에서 TV를 틀었다면 무수한 Korean POP을 목도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이제 그런한 현상은 잦아 들었습니다.

변화하는 취향,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옵션 또는 정치를 핑개ㅔ로 돌리지만 일본이 K-pop에 대해 과도하게 경도되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심지어 대중 문화 권력으로서 한국의 시대가 열렸다고 주장 할지도 모릅니다.

7월 20일 도쿄의 Nippon Budokan을 꽉 채운 14,000명의 사람들은 달리 생각할 것 입니다. .

블랙핑크 공연 모습

그 비틀즈에서 AKB48에 이르기까지 많은 콘서트를 주관했던 judo arena-turned-concert hall은 그날 한류나 한류의 미래를 관중들에게 알렸습니다. 전부 소녀로만 구성된 블랙 핑크 (Black Pink)가 폭풍처럼 한국으로 이끄는 30분간 공연을 했습니다. 기술적으로는(공식적인 앨범 판매가 시작된다는의미로 상요한 듯 – 역자 주) 블랙 핑크 (Black Pink)는 오는 8월 30일에 일본에 데뷔 할 예정이지만 이미 (일본 시장에) 안착하기엔 충분한 붐이 일었습니다.

K-pop은 모멘텀을 잃어왔습니다. Google 검색 데이터는 인기의 정점에서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의 전략은 진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에서 팬덤(fandom)의 불씨는 다시 살아 날 수 있습니다.

▽ 블랙 핑크 (Black Pink)의 ‘STAY’ 일본 버젼

▽ 블랙 핑크 (Black Pink)의 ‘STAY’ 한국 버젼

일본을 넘어서

2010 년에 일본에서 분출 한 K-Pop 붐은 중국 및 동남아시아와 같은 다른 시장으로 확장되었습니다고 이경은 한국 콘텐츠 진흥원 비즈니스 센터(KOCCA) 소장은 이야기 합니다.

K-pop 호황기의 시작은 2007년 한국에서 폭발적으로 인기를 모은 소녀시대와 카라의 두 걸그룹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그들은 2010년에 일본으로 진출했으며 그들을 따라 한국의 다른 연예인들도 일본에서 환영을 받았습니다.

그러한 붐은 서울과 도쿄의 관계가 영토와 역사 문제에 대립하면서 의 불일치에 대해 악화되면서 불꽃처럼 타울랐다바로 사그러들었습니다. 2012년 이래 NHK의 연말 연시 음악 쇼에서 K-POP은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K-pop에 대한 구글 서치 트렌드 20170810 KpopTrendLine_large

일본 시장에 의존할 수 없었고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서도 K-pop에 대한 관심이 변덕스러웠기 대문에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은 글로벌 프로필을 올릴 방법을 모색했습니다.
그중 한 가지 전략은 더 많은 외국 인재를 스카우트하는 것입니다. “일본 이외의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멤버들을 다국적으로 구성하면서 K-pop은 새로운 매력을 얻게되었다”고 Lee는 말합니다.

이 접근법은 완전히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소녀 시대와 카라 모두 미국 태생의 한국인 출신이었습니다. 그러나 K-pop 그룹의 지리적 범위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블랙 핑크 (Black Pink)는 한국인 2명과 태국인, 호주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블랙 핑크 (Black Pink)를 만든 YG 엔터테인먼트는 정기적인 해외 오디션을 실시하고 있다고 YG 엔터테인먼트의 일본 지원 회사의 CEO(CEO of the company’s Japanese arm)인 와타나베 요시미(Yoshimi Watanabe)는 이야기 합니다.
이것이 태국인인 Lisa와 호주인 Rose를 발견 한 방법입니다.

YG는 일본을 포기하지 않습니다. “YG의 연수생 중에는 여러 명의 일본인이 있습니다. 그들은 이제 집중적 인 훈련을 받고 있으며, 그래서 미래에 큰 활약을 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라고 와타나베씨는 말합니다.

유사하게, 소녀시대의 에이젠사인 S.M.는 2012년 중국에서 몇 명의 중국인 멤버가 출연한 소년 밴드 Exo를 선보였습니다.

그러나 정치는 다시 한번 문제를 복잡하게 만듭니다. 이번에는 서울과 베이징이 싸드의 한국 배치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KOCCA의 이대변인은 “중국의 일부 K-pop 콘서트가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여전히 “중국은 엄청난 시장이다”며 자신감을 보입니다.

“K-pop 수출의 성장이 가까운 미래에 다소 둔화 될 수 있지만, 나는 중국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연예계 기업들은 다국적인 풍미(multinational flavor)를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그러한 일을 가능하게합니다. 작년에 S.M.은 중국, 일본, 태국, 미국, 캐나다의 회원을 포함하는 NCT라는 그룹을 설립했습니다.

동남 아시아는 이러한 움직임의 최우선 순위입니다. 코카 (KOCCA)는 지난해 자카르타에 사무소를 개설해 이 지역에 문화 수출 확대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여기는 도쿄와 베이징 에 이어서 세 번째 아시아 지사입니다.

국가별 K-pop에 대한 구글 서치 트렌드 20170810 KpopTrendLine_large

전략적 국적의 밴드 멤버를 갖는 것이 얼마나 도움이 됩니까? 연예계 기업의 내부 의견은 그런한 접근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문맥상 논리가 안맞는 이야기 – 역자 의견)

하나의 예가 Twice입니다. 한국인 다섯 명과 함께 일본인 3명과 대만인 1명으로 구성된 걸그룹입니다. 지금까지 일본에서 일이 잘되고 있습니다. 올 7월 일본 팬들은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 열린 첫 라이브 쇼를보기 위해 운집했습니다.

“일본에서는 3명의 일본인 회원들이 홍보를 돕고 있습니다.”고 Warner Music Japan의 독점 매니저 인 Yukiyasu Fujii는 말했습니다. 그는 일본,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마카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페루 등 110 개 시장에서 출시 된 두 편의 “일본 데뷔 베스트 앨범”이 아이튠즈 순위 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CHOOSE YOUR IDOL –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

근 오디션 TV 쇼의 성공은 K-POP의 미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Produce 101 Season 2” 프로그램은 4월부터 6월까지 한국의 Mnet 케이블 채널에서 실행되었습니다. 11 개의 에피소드 중에 온라인으로 투표로 101명의 주목받는 가수 중 11 명을 뽑았습니다. 이런 결과로 소년 밴드 Wanna One이 태어났습니다.

CJE & M Japan의 마케팅 팀 Mayumi Nidaira에 따르면, “Produce 101”은 전세계 시청자를 끌어 들였습니다. 그녀는 중국, 대만,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홍콩, 아부 다비, 미국, 프랑스 및 남미와 일본, 한국에 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직 한국에서만 투표할 수 있지만, 이것이 외국에서 영향을 미치고자하는 격렬한 움직임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많은 해외 팬들은 친척이나 그 나라에서 공부하는 친구들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투표하도록 요청한 것 같습니다.”

한 외국인 출신이 최종 예선을 통과했습니다. 바로 타이베이 출신의 라이 콴린 (Lai Kuan-lin) “나는 해외에 살고있는 사람들의 지지가 그의 선택에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Nidaira는 말했습니다.

K-pop은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뿐 아니라 Naver’s V Live와 같은 앱을 통해 온라인으로 사람들에게 지속적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이 앱을 통해 아이돌의 개인 라이프 스트림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디지털 생태계는 순간적으로 슈퍼 스타를 만들 수 있습니다.

아직 K-pop은 2010년 초반의 열풍을 다시 불러 일으키지 못하고 있으며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공연과의 경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항상 재능있는 인재를 찾고있는 것처럼 K-pop 기관도 그들의 전략을 계속 조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글을 쓴 Motohiro Shirakura는 Nikkei Entertainment 매거진의 전 직원이었고 수년 동안 K-pop 동향을 다루었습니다.

92 times, 1 time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