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시장 위상은 어느 정도일까? 이제 모든 유통업체의 합보다 더 커져 버린 아마존

오늘 트위터에 올라온 내용중 흥미있는 차트가 있어서 공유해 본다.

며칠 전 월마트 CEO가 예측하는 10년 후 모습에 대한 글을 공유했었는데 이번에 공유하려는 내용은 2006년과 2016년의 10년 사이 유통 업체간 시장 가치가 어떻게 바뀌었는지를 한눈에 보여주는 차트이다.

이 차트는
The Extraordinary Size of Amazon in One Chart 라는 글을 토대로 정리하였다.

1. 아마존은 여타 유통업체를 다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시장가치를 가졌다.

최근에 아마존의 기세등등함은 여러모로 알려졌지만 아마존의 시장가치가 기존의 유통업체를 다 합친 것보다도 더 많은 시장가치를가지고 있다는 점은 충격적이다.

아래 차트는 2016년 12월 30일 현재 시장 가치를 비교한 것이다. 아마존은 $355.9B에 달하는데 아마존을 제외한 다른 유통업체의 시장가치를 다 더해도 $297.8B에 불과하다.

이정도라면 이제 아마존은 다른 유통업체는 이제 감히 쳐다보지도 못할 정도로 절대적 위치에 올랐다라고 볼 수 있다.

▽ 2016년 12월 30일 현재,
아마존의 시장가치와 아마존외 유통업체들의 시장가치를 합한 가치를 비교한 차트

2016년 12월 아마존과 타유통의 시장 가치 비교 차트

2. 10년전과 비교해서 시장가치가 증가한 업체는 아마존뿐이다.

2006년과 2016년 즉 10년 전후의 유통업체들의 시장가치를 비교해 보았다.

아마존을 제외한 모든 업체들의 시장가치가 감소하였다.
(물론 여기에 포함되지않은 규모가 비교적 작은 업체들 중에서 시장가치가 증가한 업체도 잇을 것이다.)

특히 백화점 유통을 대표하는 Sears는 10년전 시장가치의 96%가 사라져 버렸다. 10년전 $27.8B이었던 시장가치는 2016년 말에는 겨우 $1.1.B로 쪼그라졌다.

미국의 대표적 유통이라고 할 수 있는 월마트는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고자 많은 노력을 한 덕분인지는 몰라도 비교적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년전 $214.08B이었던 시장가치는 2016년 말에는 $212.0B로 감소했다.

이제 미국 유통업의 맹주가 된 아마존은 10년전 겨우 $17.5B이었던 시장가치는 2016년 말에는 $355.9B로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커졌다.

미국 유통업체의 2006년과 2016년 10년후 시장 가치 변화

▽ 아마존의 상장 후부터터 현재까지 주가추이,
Yahoo 제공

아마존 주가 추이 amazon stock price trend

3. 전통 소매업의 죽음 THE DEATH OF TRADITIONAL RETAIL

10년전인 2006년에는 아마존을 제외한 업체들의 시장가치는 $400B에 달했으나 앞에서 이야기한대로 이제는 $298B에 불과하다. 반면 온라인에 집중하고 있는 아마존은 $17.5B에서 $355.9B로 성장했다.

그러면 백화점, 할인점과 같은 전통 유통의 미래는 어찌될까? 아래 2020년까지 전망치를 보자

이번에 사용된 측정치는 시장가치가 아니라 유통의 매출액 추이를 본 것이다.

시어즈와 같은 백화점과 월마트와 같은 하이퍼마켓 등 대형마트의 매출액은 2006년부터 꾸준히 감소해왔으며 2020년까지 계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백화점유통 판매 추이 Big Box and Department Store Sales ($ Billion)

결국 백화점, 할인점 등등 대형 유통체인은 시장의 변화를 따라가는 적절한 전략이 구사되지 않는다면 생존하기 어렵다는 것이 이 차트의 결론이다.

4. 한국은 어찌될까?

한국에는 아직 아마존과 같이 기존 전통 유통과 강력히 경쟁하는 업체가 나타나지 않고 있어 당분간 전통 유통이 계속 생존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진다.

그것은 한국은 땅이 좁고 대형유통의 접근성이 나쁘지 않으며 기존 유통을 대체할 정도로 메리트 있는 비지니스모델을 제시하기가 쉽지는 않다는 생각이다.

쿠팡과 같은 쇼셜 유통이 많은 시도를 하고 있으나 근본적인 차별화를 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보여진다.

그렇지만 미국이나 일본처럼 점차 변화해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고 봐야한다. 다만 그 시기가 늦지 않을까 싶다.

백화점같은 업태는 쇠퇴할 것이고 (한국도 백화점이 점차 사라지는 일본과 같은 길을 걷지 않을까?) 할인점을 비롯한 대형 유통은 현상 유지를 하면서 인터넷 부분이 점차 커질 것이다.

5 COMMENTS

  1. 얼마전 월마트에서 뭘 샀었는데 (테니스공 한 박스 였었나.. 잘 기억이 나질..) 결제부터 오더확인, 이메일로 배송통지까지 정말 쇼핑카트가 잘 만들어졌다고 느껴졌었습니다.

    월마트, Target 등의 온라인 매출규모는 계속 올라가고 있다고 합니다. 단지 brick & mortal (실제 매장) 의 몰락이 워낙 빠르고 규모가 커서 온라인 판매 성장으로 이 손실이 상쇄되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 아쉽게 느낀건, 왜 월마트고 Target 이고, 미리미리 온라인 시장에 신경을 쓰지 않았나 하는 것 입니다. 몇년전만 해도 월마트 나 Target 의 온라인 쇼핑몰은 도저히 사용할 엄두가 나지 않을 정도로 엉망진창이었거든요. 정말 제가 만들어도 그것보다는 더 잘만들 것 같았던…

    트렌드에 늦어도 너무 늦게 반응하는 바람에 전통적인 retailer 들이 몰락을 자초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아마존은 이제 grocery store (수퍼마켓?) 에 Amazon Go 로 침략(?) 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Amazon Go 는 기존 수퍼마켓보다 인력이 10% 밖에 필요하지 않는데, 기존 수퍼마켓 체인들이 학살당할 건 너무나 뻔해 보입니다.

    • 월마트님 님이 말씀하신것처럼 요즈음 온라인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서 어느정도 성과를 보고 있다고 합니다. 월마트 CEO도 이를 굉장히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마존이 워낙 잘 나가고 있기 때문에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서있기에 필사적일 겁니다. 그러니 잘 만들 수 밖에요. 이런데도 못 만든다고하면 망할 수 밖에요.

      월마트도 아마 지금까지 기존 시장의 강자들이 몰락해 오는 과정과 비슷한 수순을 밟는게 아닐까요?
      노키아도 분명 스마트폰이 클거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가장 먼저, 가장 믾이 투자를 했구요 그러나 워낙 피처폰 매출이 크므로 여기에 집중을 하고 중요한 의사 결정마다 피처폰 중심으로 했고 스마트폰내에서도 파가 갈라져 경쟁을 하면서 에너지를 소진하고 있었죠. 그러다보니 운영체제 등등 딱 한방을 만들어 낼 수 없었고 애플 아이폰이 나오자 바로 맛이 간거죠.
      뭐 코닥도 마찬가지구요..
      기존 서전들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네요.

      늦었지만 아마존의 공세에 맞서 월마트의 대응이 시작되면서 상대적으로 월마트는 그나마 다른 업체에 비해서 선방하고 있는 거승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싸움이 더 흥미진진헤즌 이유이기도 하죠..

      • 실제 매점을 운영하는게 사실 엄청난 핸디캡 입니다. 매점운영을 하기 위해서는 제품의 마진을 높게 책정해야 하는데 이러면 온라인에서 경쟁력이 없고.

        그렇다고 같은 제품을 온라인에서만 가격책정을 낮게하면 손님들이 매점에 와서 온라인 가격에 제품을 달라고 하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완전 미치는거죠.

        생각해보니 예전 노키아의 상황과 비슷하네요.

        궁여지책으로 온라인에서 파는 제품은 매장에서 팔지 않고, 매장에서 파는제품은 온라인에서 팔지않는 정책을 월마트나 Target 에서 실행해 왔는데, 같은 제품의 옵션을 살짝 바꾸고 포장을 바꾸고, 아니면 갯수포장을 다르게 하고, 이런식으로 two-track 으로 제품을 팔다보니 이것 역시 inventory 관리나 다른 procurement cost 가 늘어나서 힘들다고 합니다.

        이래저래 괴로운 상태입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