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지자체마다 겨울 시즌을 맞아 아이들이 신나게 놀 수 있는 공간을 많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용인시에서도 몇년전부터 용인시청 눈썰매장을 오픈해 용인 시민들이 즐거운 한때를 보낼 수 있게 해주었는데요. 저희는 그동안 은우가 있기 때문에 중학생까지도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는 성남을 애용했었습니다.
올해 은우는 학업 전선이 치열해져서 학원을 가고 은결이만 남아서 오늘은 은결이 혼자도 즐길 수 있는 용인시청 눈설매장으로 향했습니다.

예년보다 올해는 용인시청 썰매장이 알차자는 소문도 있었구요.

용인시청 눈썰매장 이용 방법

올해 용인시청 썰매장은

  • 2016년 12월 17일부터 2017년 1월 30일가지 운영합니다.
  •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5회 운영됩니다.
  • 1회당 정각에 입장해서 45분간 썰매를 탈 수 있습니다.
  • 별도 예약은 없으며 전 타임이 끝난 후부터 줄을 서서 입장 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썰매장 이용안내 표지입니다.

썰매장 이용안내 하늘을 배경으로 담아보다

썰매장 이용안내 표지판

썰매장 이용자 주의사항

용인시청 광장 썰매장 풍경

무료로 솜사탕을 나누어 줍니다.

용인시청 설매장에 가니 사람들이 엄청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잇었습니다. 이 줄이 썰매르 타려고 기다리는 줄인줄알고 순간 긴장했는데 알고보니 솜사탕을 나누어주고 있더군요…

은우엄마도 줄을 서 보았지만 짤리고 말았습니다.

무료로 나누어주는 솜사탕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사람들

무료로 나누어주는 솜사탕을 받으려고 기다리는 사람들

하늘을 가득 채운 만국기

설매장에 도착하니 처음으로 눈에 띄이는 것은 하늘을 가득 채운 만국기들이었습니다.

파란 하늘과 잘 어울렸던 만국기,
이 만국기들을 담아 보았습니다.

용인시청 광장 설매장에서 담아본 만국기

용인시청 광장 설매장에서 담아본 만국기

용인시청 광장 설매장에서 담아본 만국기

은결, 드디어 썰매를 타다

아무튼 집에서 별 여유없이 출발했지만 도착하자마자 줄을 서서 마지막타임에 입장 할 수 있었습니다.

▽ 썰매장 입장을 기다리며 줄서있는 어린이들과 썰매장 전경을 같이 담아 보았습니다.
만국기, 대형 태극기 등등 풍경이 이채롭습니다.

▽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썰매들

▽ 드디어 썰매를 타는 은결,
처음에는 족ㅁ 버벅되었지만 조금 후 금방 익숙해졌다.

썰매는 타는 은결

▽ 은우엄마의 한수 지도를 받으며

썰매는 타는 은결

썰매는 타는 은결

썰매는 타는 은결

썰매는 타는 은결

마치며

45분 짧게 설매를 타고 왔는데 은결이의 만족도는 나름 높았다. 날씨도 좋았고 생각보다 그리 춥지는 않아서 나들이하기는 더없이 좋은 날 이었습니다.

용인시청 광장의 썰매장도 나름 괜찮았고 특히 좋았던 것은 예매 방식이 아니라 즉석에서 줄서서 탈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우리 가족처럼 게으로 가족에게는 딱인 제도라고 생각되네요..

다만 그러다보니 아래 사항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 인원 제한을 많이 안두는 것 같아 수용인원보다는 더 많은 어린이들이 설매를 타게 하는것 아닌지 싶었습니다. 인워들이 많다보니 매우 매우 조심스럽게 타야만 했습니다.

  • 더 나아가 어른들의 입장은 제외시키는게어떻까 싶기도 했습니다. 물론 아이들을 끌어주는 많은 부모드링 있기는 했지만 아이들 스스로 즐겁게 타는데 어른들이 방해가 되는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애들은 애들대로 충분히 혼자 즐겁게 탈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 아이들이 더 여유롭게 탈 수 있지 않을까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