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2분기 업데이트]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이 선두지만 화웨이의 추격이 거세다

Updated on 2019-02-01 by

원래는 아이포의 애플에 대해서 준비하다 아깆 자료가 충분하지 못해 우선 2016년 2분까지 스마트폰시장에서 각 메이커별 시장 점유율 추이를 간략히 정리해 보고자 한다.

참고로 매분기 스마트폰 시장을 이해하기 위해 매분기 발표 자료를 분석 포스팅을 공유하니 아래 링크를 참조해 주시기 바란다.. 최신 자료순으로 나열하였다.

[2018년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 3년만에 4분기 1위를 차지한 삼성, 가까스로 2위를 지킨 애플, 여전히 무서운 화웨이<

[2018년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 여전히 기세 등등한 화웨이와 샤오미

[2018년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 애플을 제치고 화웨이가 2위로 올라서다.

[2018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 삼성의 왕좌 복귀에도 애플의 질적 성장이 눈부시다

[2017년 4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 애플, 삼성을 제치고 두번째 왕관을 쓰다.

[2017년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리딩속 애플, 화훼이가 그 뒤를 따르다.

[2017년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안정적 리딩 , 화훼이 등 중국업체의 약진

[2017년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의 왕좌 복귀, 화훼이와 오포 등 중국업체의 약진

[2016년 4분기]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애플의 왕좌 등극, 삼성 몰락의 가시화 그리고 화훼이 점유율 10% 돌파

[2016년 3분기 업데이트]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 몰락의 전조(?) 그리고 여전한 중국 업체의 추격

[2016년 2분기 업데이트]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추이 – 삼성이 선두지만 화웨이의 추격이 거세다

지난 7월 말 IDC에서 2016년 2분기 출하량기준으로 Top5를 선정해 발표했는데 이 자료를 기반으로 업데이트를 했다.

그래프를 그리고 나니 몇가지가 명확히 보이긴 하다.

사용자 지정 2

그래프를 통해서 몇가지 ihttps://spoqa.github.io/images/2015-10-13/0_0.pngnsight를 살펴보다. 스마트폰업계에는 문외한이 바라보는 스마트폰 시장…

  1. 이번 2016년 출하량 발표에서 IDC도 언급했지만 중국 업체의 약진이 두두러졌다. 2분기 상위 5개업체중 3위 화웨이, 4위 OPPO, 5위 vivo로 3위 ~ 5위를 모두 중국 업체가 휩쓴 것이다. 여기 그래프에는 나오지는 않지만 2016년 2분기에 OPPO 는 6.6% vivo는 4.8%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다고 한다.
  2. 마찬가지로 화웨이의 성장이 무섭다. 화웨이는 2016년 2분기 점유율 9.4%를 기록했는데 이런 추세라고하면 10%벽을 깰 것 같다. 더우기 애플 점유율이 계속 낮아지고 있는데 애플이 방심하면 역전될 가능성도 있는 것 같다. 화웨이외 중국업체는 샤오니나 레노버나 한때는 두가을 나타냈는데 이제는 OPPO나 vivo같은 업체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3. 애플이 위험하다. 앞 2번에서 다루었지만 화웨이는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애플은 계속 하락하고 있으어 이런 흐름을 되돌 수 없다면 애플이 당장 3분기에 3위로 밀려날 수도 있다. 애플에 대해선 별도로 고민해서 포스팅해 봐야겠다.
  4. 삼성은 여전히 1위이지만 점유율은 조금 줄었다. 전통적으로 2분기가 삼성에게는 비수기인듯.. 여기에서도 갤럭시S7의 영향을 지적하고 있다. 며칠전 갤럭시노트7을 출시했는데 이게 시장에서 어떻게 작용할지 관심을 갖고 봐야겠다.

갤럭시노트7 스크린샷

  1. IDC가 중국 vovo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vivo에서 한류스타인 송중기를 적극활용한 것이 효과를 보았다고 적고 있다[^]. 태양의 후예는 스마트폰 시장의 흐름을 좌지우지할 정도로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태양의 후예 포스터 crop

  1. LG니 샤오미는 어디로 갔을까? 희미해진 존재들.

[^]: IDC의 인사이트를 인용해 본다. ‘vivo is still on an upward trajectory in China, with momentum spread across multiple product models. At the time, vivo is still 100% focused on Asia/Pacific, with the vast majority of volume still in China. vivo had several new product launches in China during the second quarter, including the V3 and V3 Max. It also successfully hired the popular Korean star Soon Joong Ki as its celebrity endorser. Soon Joong Ki was the male lead in a Korean drama, “Descendants of the Sun,” which was a big hit in China. Having him as an endorser helped to give a boost to its brand as well as its smartphone sales in the region.’

21년 새롭게 뉴스레터를 시작합니다

한 주간 발행한 포스팅과 읽었던 글 중 괜찮은 내용을 선정해 뉴스레터를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물론 중간에 괜찮은 글들이 있으면 부정기적으로도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오랬동안 FMCG 마케팅과 전자제품 상품기획 경험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의 마케팅 및 경영 사례 분석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울러 IT 등 트렌드 분석과 빠르게 변화하는 뉴스에서 얻을 수 있는 인사이트를 분석해 나누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사진에 관심에 많아 소소한 일상의 따뜻함을 담고 있습니다. 혹 연락이 필요하시면 ihappist@gmail.com으로 연락해 주세요

guest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